AC2 과정이 어떤 느낌인지 궁금하신가요?


AC2 과정은 제가 2009년부터 진행해온 교육과정으로 조직과 개인 레벨에서 변화를 만들고 싶은 분들을 위한 과정입니다. 현재까지 200여명이 넘는 분들이 이 과정에 참여를 하셨습니다.

오는 목요일에 28기가 시작하게 되었는데요(아직 두 자리 남았습니다. 빨리 서두르세요!), 주변에서 AC2 과정에 대해 어떤 느낌인지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이번 글을 준비해 봤습니다.

AC2 과정은 경험적 학습(Experiential Learning, 한가지 예가 시뮬레이션입니다)의 요소가 크기 때문에 그 과정이 어떻다 하는 것을 말로 설명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이 과정에 신청하시는 경우를 보면 보통 배우자가 무조건 좋으니 가봐라고 등 떠밀어서 오거나, 혹은 직장 동료나 상사가 권해줘서, 친구가 권해줘서 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첫 날 이런 말씀들을 하시죠. "좋다고는 하는데 말로 설명을 잘 못해서 어떤 건지 모르고 왔어요"라고요.

그래서 저도 고민을 좀 하다가 AC2 과정을 겪은 분들 인터뷰를 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특히 인상적으로 기억에 남는 장면들을 묘사해 달라고 부탁을 했습니다. 그래서 AC2 과정이 어떤 느낌인지를 간접적으로 전달해보고자 했습니다.



대상자는 작년 말에 26기로 참여를 하셨던 정성영님이신데요, 정성영님은 건강관리 앱으로 유명한 눔(Noom)의 직원이십니다.

인상적으로 꼽으신 순간이 총 세 군데인데 모두 흥미롭습니다. 제가 나름 제목을 붙여봤는데 다음과 같습니다.

  1. 이 교육은 4차원이다?!
  2. 퍼실리테이션을 비교하다
  3. 마인크래프트를 통해 본인의 리더십을 되돌아보다


자세한 내용은 꼭 인터뷰를 들어보시면 좋겠네요.

--김창준
by 애자일컨설팅 | 2017/04/17 20:49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agile.egloos.com/tb/588837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at 2017/07/06 10:40
비공개 덧글입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


Site Me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