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하는 일들을 절반의 시간 안에 해야 한다면?
며칠전 AC2 교육을 받고 있는 분과 이미 받은 분들이 함께 소통하는 메일링리스트에 좋은 질문이 올라왔습니다. 지금 하는 일들을 절반의 시간 안에 해야 한다면 어떻게 하면 좋겠냐는 현실적 질문이었는데요. 제가 나름 답을 달아봤습니다. 좋아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여기에도 공유를 하려고요.

제가 사용해 본 방법인데, 대략 300%의 속도를 낼 수 있었습니다. 쉽지는 않지만 결과는 놀랍습니다. (참고로 이 방법은 예전에 쓴 "창의성의 아이러니"에 나온 여유를 인위적으로 만들어 내는 방법입니다)

예컨대, 1시간 단위로(사람에 따라, 상황에 따라 이 단위시간은 달라야할텐데, 보통은 1시간을 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일을 계획해서 하고요, 1시간 돼서 알람 울리면 무조건 스톱합니다. 어떤 상황이든지 상관없이 스톱합니다. "아, 5분만 더하면 끝날텐데" 같은 거 알짤 없이 말이죠. 그리고 애초에 1시간 내에 끝내기로 한 것이 실제로 1시간 지났는데도 안 끝나면 무조건 다음 선택지 중에서 골라야 합니다. 하던 걸 이어서 마저 한다는 무조건 없습니다(5분만 더하는 것도 안됨).
  • 하던 일은 내버려 두고 일단 다른 일을 1시간 동안 한다. 더 우선순위가 높은 일로 선택하는 것이 핵심. 하던 일은 아예 안하거나 아니면 나중 시점에서도 중요하면 하거나. 흥미로운 점은 더 우선순위가 높은 일을 하다 보면 아까 하던 일은 안해도 되는 일이 되는 경우가 허다함(다음에 나오는 세가지 질문 묻기랑 병행).
  • 하던 일은 그만두되, 그 일로 성취하고자 하는 결과(outcome)를 생각해서 전혀 다른 접근법을 시도한다. 예를 들어 X라는 도구를 기본설치하는 데 1시간이면 되겠다 생각해서 했는데, 개고생을 하고 한 시간해도 마치지 못한 경우, 내가 X를 설치해서 얻으려던 것이 뭔가를 생각해 보고 전혀 다른 접근법(예컨대 도구 없이 수작업으로 하거나, 1시간 내에 되는 다른 도구를 하거나 등)을 생각해 내야 함.
  • 다른 사람과 상의한다.
무조건 1시간을 초과하면 위 세가지 중에서 고릅니다. 대부분의 시간을 잡아먹는 일이 예상외로 오래 걸리는 "삽질"들인데, 이 방법을 쓰면 삽질을 엄청나게 줄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1시간짜리 일을 완료했냐 아니냐 여부에 관계없이, 1시간이 끊어지는 마디마다, 그리고 좀 더 큰 마디(예컨대 하루, 1주일 단위)마다 다음 질문을 스스로에게 묻습니다.
  • 이 일 정말 꼭 해야하는가? 안하면 어떻게 되나? 회사에 그게 얼마나 중요한가? 를 여러번 반복해 묻습니다. 그래서 안해도 되는 일을 많이 쳐내는 것이 관건
  • 이 일 내가 꼭 해야하는가? 다른 사람이 해도 되나? 다른 사람이 하는 게 더 회사에 좋은가? 누구 도움을 받아야 좋은가 등을 여러번 묻습니다.
  • 이 일로 성취하려는 목표(outcome)가 무엇인가? 이걸 여러번 묻고, 더 값싸게 하는 방법은 없나를 묻습니다. 목표를 성취하기 위해 반드시 이 방법이어야 하는가를 여러번 묻습니다. 그러면서 대략 90% 이상 수준을 절반 이하의 비용으로 하는 더 값싼 방법을 찾습니다.
위 질문을 최소한 1시간 단위로 합니다. 즉 위에서 "이 일"은 1시간씩 하는 일에 대해 묻는 겁니다. 그리고 앞서 말했듯이 하루나 1주 단위에서도 이걸 묻고요.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팁은, 이걸 팀 수준에서 실천하면 효과가 더 커집니다. 서로에게 위 질문들을 하고, 같이 답을 찾아보는 것이죠. 또 혼자 하면 중간에 끊기가 힘든데 남이 도와주면 스톱하기가 좀 가능해지기도 합니다.

--김창준
by 애자일컨설팅 | 2015/03/06 11:42 | 트랙백 | 덧글(7)
트랙백 주소 : http://agile.egloos.com/tb/583846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배휘동 at 2015/03/06 12:08
ㅎㅎ 여기도 올리셨군요!

성취하고자 하는 결과(outcome)를 생각해서 전혀 접근법을 시도한다:
오타가 있어요~ 전혀 접근법 -> 전혀 다른 접근법
Commented by 애자일컨설팅 at 2015/03/06 12:31
땡큐~
Commented by daybreaker at 2015/03/06 14:10
코딩할 때 러버덕이 필요한 이유...하고도 비슷한 것 같습니다. 막 혼자 삽질하다 막힐 때 슬쩍 옆에 다른 동료들에게 물어보기도 하고 그러면 갑자기 새로운 방법이 떠오르기도 하고 제가 미처 생각지 못한 부분을 얘기해줘서 쉽게 풀리는 경우가 왕왕 있죠.
요번에도 하드웨어 고장인줄 알고 서버 설정이 안 돼서 한참 삽질하다가, 갑자기 "내가 다른 친구에게 이 일을 시켜놓고 그 친구가 계속 안 된다며 나에게 찾아왔을 때 내가 이 방법 저 방법 시도해봤느냐 물어본다면 뭘 더 물어봤을까?" 생각해보니 시도할 수 있는 방법 중에 안 해본 게 생각나더라고요.
그래서 하루이틀이 더 걸릴 수도 있었던 일을 바로 해결했죠.

전혀 다른 접근법을 시도하는 것도 꽤 도움이 많이 되는 게, 프레젠테이션을 만들 때 다이어그램을 파워포인트로 일일이 예쁘게 그릴 것인지 아니면 논문 pdf에 이미 그려놓은 다이어그램을 확대·복붙해서 쓸 것인지 이런 결정도 내가 전달하고자 하는 뜻만 확실히 전달된다면 사실 큰 상관 없을 때가 많거든요.
모든 일을 완벽하게 하려고 하면 한도 끝도 없는데 이루고자 하는 목적만 충실하게 달성할 수 있다면 쉽게쉽게 갈 수 있는 방법이 많이 있습니다.

대학원 와서 연차가 높아질수록 점점 해야 할 일이 늘어나고 같은 일도 더 짧은 시간에 해야 하는데 확실히 말씀하신 방법들이 도움이 크게 되는 것 같습니다. ㅎㅎ
Commented by aleckim at 2015/06/01 18:16
단순업무라면 효과 있을 것 같으면 어려운 문제 해결 같은 집중을 요하는 일의 경우 집중을 깨어버려 오히려 방해되지 않을까요?
Commented by 애자일컨설팅 at 2015/06/02 00:40
네. 내가 이 일을 할 때 과거 경험으로 보아, 집중을 충분히 못하는 리스크가 큰가, 아니면 엉뚱한 것에 집중할 리스크가 큰가 질문해 보면 되지 않을까 싶네요. 참고로 사악한 문제(Wicked Problem)라고 부르는 복잡도가 높고 불확실성이 높은 일을 할 때라면 통상 후자가 훨씬 크다고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자라면 주기를 조절하면 어떨까 합니다. ^^
Commented by 지나가다 at 2019/09/24 16:04
저는 이 글이 너무 이상하고, 또 어려운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면,

“하던 일은 내버려 두고 일단 다른 일을 1시간 동안 한다. 더 우선순위가 높은 일로 선택하는 것이 핵심.”
많은 경우에 지금 하는 일보다 우선순위가 높은 일이 별로 없죠.
Commented by 지나가다 at 2019/09/24 16:08
그렇다고 매번 다른 방법을 택하거나 주위에 물어볼 수도 없죠. 특히 혼자일 경우엔. 가능하다 해도 이것 역시 시간을 매우 많이 잡아먹을 수 있습니다. 그때부터 다시 다른 방법을 생각하고 처음부터 해야 하니까요.

또한 매 시간마다 자신에게 질문을 던지거나 하는 것도 시간을 많이 잡아먹고 힘든 일입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