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퍼런스 가서 골프를 친다고?
간혹 공무원들이 해외 연수를 가서 놀고 먹다가 오는 일이 대중매체를 통해 국민들에게 알려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국민들 입장에서는 혈세를 낭비한다고 생각하게 되죠. 이 비슷한 일이 개발자 사회에서도 일어나곤 합니다. 회사에서 업무의 일환으로 해외 컨퍼런스에 보내주었는데 컨퍼런스 시간 중에 골프장에서 운동하거나 쇼핑몰에서 돈을 쓰거나 하는 경우를 직간접적으로 접합니다.

또 반대로 자기의 돈을 들여, 비행기 삯, 호텔비, 컨퍼런스 참가비 등을 내고 오는 사람은, 그렇게 겉으로 도는 사람들을 보면 안타깝고 기분이 유쾌하지 못하죠. 특히나 돈벌이가 없는 사람(예컨대 대학생)이 자비로 수백만원을 들여서 간 행사라면 더더욱 그렇겠죠.

아마 컨퍼런스에 가서 세션을 듣지 않고 그 시간에 골프를 치는 사람은 그 쪽이 자신에게 더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일 겁니다. 컨퍼런스가 별 가치가 없다고 느끼는 것이겠죠. (회사 입장에서는 그냥 자비로, 개인 휴가 써가며 교육 받거나 컨퍼런스 가려는 사람들을 찾아내어서 랜덤하게 휴가 지원해주거나 교육비, 비행기삯을 대주거나 하는 편이 더 효율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이 글을 통해 컨퍼런스나 비싼 교육이 생각보다 많은 가치가 있다, 질러 볼 가치가 있다는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제가 처음 해외 컨퍼런스에 참석한 것은 2003년도였습니다. 일본에서 열렸던 C5라는 컨퍼런스였고, 당시 대학생이었던 김승범, 류상민군과 함께 갔었죠. 처음 시작은 김승범군이 자신의 영웅이었던 앨런 케이(Alan Kay)를 만나려는 프로젝트였는데, 저와 류상민군은 차를 얻어 탄 셈이었죠. 어떤 프로젝트든지 굴러가는 데에 에너지가 필요한데 김승범군은 당시 에너지가 넘치고 있었거든요. 일인당 1백만원이 넘는 돈을 썼습니다. 모두 자비를 들여서 갔습니다. 두 친구 다 학생 신분에 돈 쓰기가 쉽지 않을텐데 참 대단했죠.

C5 당시 감동의 하루하루를 보냈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날마다 밤에 세 사람이 숙소에 모여앉아 오늘 어떤 걸 배웠고 깨달았는지 공유했습니다.

신기한 것은 컨퍼런스의 에너지가 행사가 끝나고도 이어지더라는 것입니다. 거의 반년을 갔던 걸로 기억합니다. 다녀온 후에도 자료를 찾아보고, "아 그 때 그 말이 이 뜻이었구나"하고 새삼 깨닫게 되는 부분도 있고, 나름 자신만의 응용을 해보기도 했습니다.

미주 쪽으로 간 첫 컨퍼런스는 OOPSLA 2005였습니다. 저는 400만원 가량 자비를 썼습니다. 가기 전에 컨퍼런스 신청을 할 때 "튜터리얼"(tutorial)이라는 것이 있더군요. 반일(3시간 남짓) 동안 소규모로 워크샵 등을 하는 것으로 컨퍼런스 참가 비용 외에 추가 비용을 받습니다. 하나 듣는 데에 50만원 정도 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두 개를 들었습니다. 처음에는 많이 주저했는데 그냥 질렀습니다.

그 둘 중 하나가 제프 패턴(Jeff Patton)의 UX와 애자일의 결합에 대한 튜터리얼이었습니다. 그 연결점에 대해서는 저는 그 이전부터 많은 관심이 있었지만 작정하고 공부하고 실험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런 것 있죠? 장기적으로 중요한 일은 미루게 되는 경향. 그런데 그 3시간의 튜터리얼을 들으면서 거의 제가 6개월 동안 할 공부를 압축판으로 경험했습니다. 물론 그 정보들은 이미 제가 접했던 정보들이었습니다. 다만 나중에 읽고 공부해야지 하고 미뤄뒀던 것들이죠. 사실 그 컨퍼런스에 안갔더라면, 그 튜터리얼을 안들었더라면 제가 관련 공부를 차후에 언제 했을지 미지수입니다. OOPSLA에 다녀와서는 실제로 여러 정보를 읽고 공부하고 되새김질을 하게 되었습니다. 결과적으로는 제가 들인 50만원의 수십배가 넘는 도움을 받았다고 생각합니다.

요즘에는 정보가 없어서 공부 못한다는 말이 변명이 못되는 것 같습니다. 공부하고 싶은데 못하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대부분 의지력과 에너지가 부족해서 못하는 것입니다(시간이 부족하다는 것도 변명이고요). 그런데 이런 튜터리얼이나 컨퍼런스를 다녀오게 되면 약간의 타력을 이용해서 처음 몇 바퀴를 굴려서 의지력과 에너지가 충전되는 것 같습니다. 발심을 하는 겁니다. 사람들은 통상 이런 의지력 충전의 파워를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소위 구루(guru)라고 불리는 사람들의 강연을 들으면 저는 최소 반년은 고민을 하게 될 화두들과, 그걸 추구할 에너지, 뒷심, 발심이 생기더군요. 그 가치가 얼마나 클까요.

저는 결과 중심으로 생각합니다. 내가 이 컨퍼런스를 다녀오면, 이 교육을 들으면 결과적으로 의지력이 생기고 더 공부하게 될까. 또 그 결과 내가 어떤 것을 할 수 있게 될까. 그림이 그려지면 지원합니다. 반대로 비용 중심으로 생각하면 이렇습니다. 거기서 쓰는 슬라이드 받아다가, 교재 받아다가, 책 몇 권 사다가, 남들 후기 읽어서 공부하면 비용을 절약할 수 있겠지? 그럼 굳이 돈 들일 필요 없겠네. 그런데 문제는 그런 방법을 알고, 자료가 수중에 있어도 결국은 안합니다. 계속 미루게 되죠. (그렇지만 의지력이 대단한 분들이 혼자서도 잘 할 수 있다는 사실을 부인하는 것은 아닙니다)

사람들은 (상대적인) 비용 중심으로 생각하는 데에 매우 익숙해져 있습니다. 우리를 종종 실패하게 만드는 휴리스틱스(heuristics)입니다. 어떤 책이 있습니다. 다른 책들과 비교해 봅니다. 8만원? 너무 비싸네. 다른 책들은 2만원 대인데. 그러고 구입하지 않습니다. 우리 뇌에는 이런 비교를 빨리 해주는 회로가 있습니다. 상대적으로 비용을 따지는 겁니다.
 
하지만 여기에서 얻을 효과를 따져보면 공식은 바뀌게 됩니다. 내가 8만원짜리 책을 사서 공부하게 되면 어떤 가치를 얻을 수 있을까. 그 가치랑 비용을 비교해보면 판단이 달라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반대로, 비싼 옷을 삽니다. 그런데 실제로 몇 번 입는가 생각해 보면 "정말" 비싼 옷인 경우가 또 흔합니다. 여러분의 옷장 속에는 분명 비싼 옷인데(혹은 비싸기 때문에) 평소에 거의 안입는 옷들이 있을 겁니다. 내가 그 옷을 살 때 향후 어떤 가치를 얻을지를 별로 생각하지 않고 샀기 때문이죠.

저는 이런 생각들을 하게 된 이후로 책을 사는 데에 별로 주저하지를 않습니다. 이 책에서 얻는 아이디어 중 한 두 개가 내 평생 몇 만 원 이상의 가치는 충분히 할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런 것을 따지지 않더라도, 이상하게 이제까지 제가 살면서 나의 배움에 대해 "질러서" 후회를 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던 것 같습니다.

켄트 벡을 서울로 초청하는 일은 작년 10월부터 이야기가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여러가지 사정으로 별로 진행이 되지 않던 중에 갑자기 켄트 벡에게서 연락이 왔습니다. 9월 1일에 한국에 올 수 있다. 이번 기회 아니면 당분간 한국에 올 일은 없을 것이다. 우리가 한국에서 일주일간 있다가 갈 때에 이 정도의 금액 지원이 있었으면 좋겠다. 스케쥴로 보면 준비 기간이 너무 짧았습니다. 그런데 또 그만큼의 돈을 마련할 수 있을지도 자신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답을 못하고 며칠을 보냈죠.

고향에 내려갔다가 우연히 TV에서 무릎팍 도사라는 프로그램을 봤습니다. 난타로 유명한 송승환이 나오더군요. 그는 자신의 최고 전성기 때에 부인과 함께 도미합니다. 거기서 가짜 시계를 파는 노점상이 됩니다. 정말 많은 고생을 한 듯 했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지금 아니면 나중에 못할 것 같아서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자막이 흐릅니다. "돈 때문에 하고 싶은 일을 안하고 사는 것은 내게 아무 의미 없는 삶이다." "내가 정말 불행할 때는 주머니에 돈이 없을 때가 아니라 머리 속에 다음 작품의 아이디어가 없을 때다." 그 프로그램을 보고는 용기가 생겼습니다. 그래서 서울에 올라오자 마자 켄트 벡에게 편지를 썼습니다. 와라. 내가 책임진다.

중간에 포기하고 싶을 때도 솔직히 있었습니다. 그 때 켄트 벡이 그러더군요. 무엇이 가능할까에 더 초점을 맞추자구요. 그의 이번 방한에서 목표로 하는 것 중 최우선 순위는 Wide impact on software developers in general(개발자 전반에 대한 폭넓은 영향을 주는 것)이고, 다음 순위는 Deep impact on the present and future leaders of software development in Korea(한국의 현재 그리고 미래의 소프트웨어 개발 리더들에 큰 영향을 주는 것)라고 하더군요.

켄트 벡으로부터 과거에 감동을 받은 분이라면 얼마를 쓰는가에 너무 주저하지 마시고 무엇을 얻을 수 있을지에 집중하시면 지름신 강림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by 애자일컨설팅 | 2009/08/28 18:59 | 트랙백(4) | 핑백(1) | 덧글(9)
트랙백 주소 : http://agile.egloos.com/tb/509585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june's me2DAY at 2009/08/28 20:16

제목 : 김창준의 생각
컨퍼런스 가서 골프를 친다고?...more

Tracked from 히엔 돈 카펠리아노 at 2009/08/29 00:43

제목 : 소비에 대한 가치판단
컨퍼런스 가서 골프를 친다고?원문에서 말하고 있는 주제중 일부분에 크게 공감하는바가 있어 트랙백.보호무역에 기반한 수출위주의 경제시스템 영향으로 인해 저와 비슷한 연배의 분들은 '소비는 나쁜 것, 무조건 절약' 이라는 교육을 받아왔을 겁니다. 그 이전의 시대에는 소비할래야 할만큼의 여유가 없었을 시대였을거구요. 그런데 이제 시대가 바뀌어서 자유무역체제가 되어가면서 어린친구들에게 주는 메시지가 좀 애매하게 되었습니다. 줄어든 수......more

Tracked from quisa137's m.. at 2009/08/29 10:59

제목 : SGcom의 생각
내가 정말 불행할 때는 주머니에 돈이 없을 때가 아니라 머리 속에 다음 작품의 아이디어가 없을 때다.- 송승환, 난타 제작자...more

Tracked from reedids' me2.. at 2009/08/31 09:53

제목 : 청설모의 생각
공부하고 싶은데 못하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대부분 의지력과 에너지가 부족해서 못하는 것...more

Linked at 애자일 이야기 : 컨퍼런스와 .. at 2015/08/26 12:29

... 09년에는 일본의 C5 컨퍼런스에 다녀와서 컨퍼런스 잘 활용하기 패턴집을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제가 예전에 블로그에 컨퍼런스 비용 너무 따지지 말고 질러라(컨퍼런스 가서 골프를 친다고?)는 내용의 글을 쓴 적이 있긴 하지만, 똑같은 컨퍼런스에, 똑같은 세션에 들어갔는데 저와 다른 분들의 경험과 만족도가 너무 차이가 컸던 걸 보고 느꼈 ... more

Commented by 아이 at 2009/08/29 00:09
돈 때문에 하고 싶은 일을 안하고 사는 것은 내게 아무 의미 없는 삶이다.. 정말, 밑줄 긋고 싶은 이야기네요 ㅠ_ㅜ 휴우우..
Commented by Fedaykin at 2009/08/29 13:03
골프를 치면서 한 20억짜리 연구비를 유치해낸다....면 또 나름대로의 의의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Commented by 오시라요 at 2009/08/29 14:35
중간중간에 낭비되는 시간들을 자기 목적에 맞게 활용할 수 있다면, 돈 때문에 하고 싶은 일을 안하고 사는 일도 막을 수 있겠지 싶습니다.
Commented by 박형근 at 2009/08/29 15:28
백프로 공감입니다.
회사가 직원들에게 책을 사주는것은 최소비용으로 최대효과를 얻는 방법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헌데, 얼마 안되는 돈 아끼겠다고 사겠다는 책 안사주는 회사가 아직도 많더군요.
Commented by dobiho at 2009/08/31 08:23
멋진 렌즈나 스피커, 맥북을 지르는 것 말고도 배우고싶은 것에 대해서도 질러야 하는 것을 배웠네요
Commented by 떵꺼리 at 2009/08/31 09:53
그래서 이번에 질렀습니다. ^^
Commented by K-Dog at 2009/09/01 13:08
덕분에 잘 굴렀습니다.
고민하는 제게 큰 떠밈이 되는 글이네요.
Commented by 고스 at 2009/09/05 13:14
저도 이와 같은 생각으로 PLoP09에 참가하게 됐는데, 많은 걸 얻어온거 같아서 기쁩니다.

(Fedaykin님의 댓글에 많은 얘기가 숨겨져 있네요. :D 전 교육으로서 학회도 중요하지만, 그 외의 역할도 존재한다고 생각합니다.)
Commented by 박대범 at 2010/09/10 11:13
잘 읽었습니다. ^^
시간과 돈에 대한 비례관계(?)가 있을꺼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막연하게 생각만 하고 있었던.. 비싼 컨퍼런스에 참여할지 말지 말씀하신 관점에서 다시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져야 겠습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