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트 벡의 Being Agile 워크샵
<update> 날짜별 교육 내용 2009/8/28 14:00

이번 기회에 Responsive Design 세미나와 함께 열리는, 켄트 벡과 그의 부인 신디의 워크샵입니다. 소규모의 인원이 밀도 높게 애자일을 몸으로 체험하는 귀중한 시간이 될 것입니다. 자신의 Being Agile 워크샵을 확장하고 발전시킨 것이라고 합니다.

Being Agile (애자일 되기)

  • 날짜: 2009년 9월 7 ~ 9일
  • 시간: 10:00~17:00 (7 ~ 8일), 09:00~12:00 (9일)
  • 장소: 토즈 강남대로 점 (강남 교보빌딩 옆)
  • 인원: 30명 내외
  • 비용: 180만원 (VAT 별도)
  • 준비물: 2인에 1대 꼴로 노트북이 지참되어야 합니다
  • 통역: 애자일 컨설팅 대표 김창준(켄트 벡의 두 권의 저서 번역자)
  • 대상: 참가자가 최대한 많은 것을 얻으려면, 자신의 테크니컬한 기술 뿐만 아니라, 사회적이고 대인적 기술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노력할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합니다. 특히, 자신의 조직에서 리더십 역할을 갖길 희망하거나, 혹은 이미 갖고 있는 사람들에게 가장 큰 임팩트가 있을 겁니다.
  • 효과: 참가자들은 긍정적 변화를 이끌고 지속할 수 있는 준비가 될 것입니다. 또한 갈등을 다루기 위한 지적이고 감정적인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고, 변화 과정을 이해하게 될 것이며, 기술적 주제들을 가르치는 방법을 잘 이해하게 될 것입니다.

켄트 벡과 그의 부인 신디와 함께 토론하고 체험하며 애자일적이 될 수 있는 시간

애자일 (Agile)은 해야(doing) 할 일들의 확인목록이 아니라 그러함(being)의 상태입니다. 애자일적으로 된다는 것은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피드백을 찾고 또 그 피드백에 응답하는 것입니다. 본 워크샵에서는 자신이 애자일적으로 되는 능력을 신장시키고, 사회적이고 기술적인 기술들을 수련하게 될 것입니다. 워크샵은 연습과 집단 토론, 강의 방식 등을 골고루 사용하게 됩니다.

본 워크샵에서 다루어질 주제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 Day 1
    • 목표정하기
    • 익스트림 프로그래밍 리뷰
    • 짝 프로그래밍 시뮬레이션
    • XP 실천법 마인드 맵 그리기
    • 테스트 주도 개발
  • Day 2
    • "애자일로 가기" 팀 시뮬레이션
    • 반응적(responsive) 설계 연습
    • 구현 패턴 찾기 연습
  • Day 3
    • 설명가능성(accountability)/책임 연습
    • 감사의 질문(appreciative inquiry) 연습
    • 일할 때의 편안함(ease at work)

활동은 다른 순서로 진행될 수도 있고, 참가자의 필요에 맞게 다른 것으로 변경될 수도 있습니다.


세미나나 워크샵 모두 꽤 오랜 시간 동안 켄트 벡으로부터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기회입니다. 이번 기회를 통해 어떤 것들을 깨닫고 얻을 수 있는지를 생각한다면 시간과 돈을 투자할 가치가 충분히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해외 컨퍼런스에서 듣는 것에 비하면 비행기, 호텔비 등을 아낄 수 있을테고, 사실 해외 컨퍼런스에서도 켄트 벡으로부터 사흘 동안 인텐시브한 워크샵을 받을 기회가 거의 없지 않을까 싶네요.

이번 행사는 STA와 함께 합니다. 신청은 여기에서.

켄트 벡 소개 참고.

by 애자일컨설팅 | 2009/08/21 14:31 | 트랙백(5) | 핑백(3) | 덧글(10)
트랙백 주소 : http://agile.egloos.com/tb/508798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agiletalk's .. at 2009/08/23 13:48

제목 : 작은아이의 생각
애자일 이야기를 보니까 켄트 벡이 국내에 온다고 하네요! Responsive Design 세미나와 Being Agile 워크샵이 진행되는데.. 개인적으로 Agile 워크샵을 참가하고 싶지만 날짜도 그렇고, 우선 가격이 180만원! 다녀온 분들의 후기를 기대할래요~...more

Tracked from eungju's me2.. at 2009/08/25 13:17

제목 : EP의 생각
낚아서 물었습니다. 무료 외부 교육으로 회사에 신청해서 휴가는 안내도 될 듯....more

Tracked from gloridea's m.. at 2009/08/25 16:07

제목 : Gloridea의 생각
켄트 벡의 Being Agile 워크샵 - 지… 지를까…...more

Tracked from Josh's prever at 2009/08/27 16:46

제목 : 켄트 벡의 Being Agile 워크샵
진지하게 이 워크샵을 참석하기위해 고민도하고 문의 메일도 보내보고(답은 받지 못했지만&#8230;)했는데 결국 여러가지 이유로 포기했다. 아쉽지만 다음에 또 좋은 기회가 있기를 소망하며 ......more

Tracked from 황제펭귄의 게임개발이야.. at 2009/09/05 03:14

제목 : 켄트벡의 워크샵에 참여하고싶다.
오늘 켄트벡의 세미나에 참석했습니다. 저에게 많은 영감과 큰 생각을 갖게 해준 그의 책들을 보면서 꼭 그를 만나고 싶었습니다. 비록 영어가 짧아 서신으로 짧게 문의 하나 보냈을뿐이지만.. 친철한 답변을 준 그에게 더욱더 친근감이 갔습니다.(유명한 사람은 왠만한 사람의 메일을 스팸으로 분류할줄 알았습니다.) 오늘 그의 세미나에서 개발자로...more

Linked at 애자일 이야기 : 켄트 벡의 .. at 2009/08/21 14:31

... 켄트 벡의 세미나 소개입니다. (원래 세미나와 워크샵을 한 포스트에서 같이 설명했는데 글이 길어져서 둘로 나눕니다) 시간표 등이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첫번째로 금요일에 열리는 대규모 세미나입니다. 켄트 벡이 ... more

Linked at 애자일 이야기 : 켄트 벡 초.. at 2009/08/21 14:33

... 앞서 포스팅에서 켄트 벡의 방한 소식을 알려드렸습니다. 구체적 세미나, 워크샵 내용이 정해져서 알려드립니다. Responsive Design 세미나와 Being Agile 워크샵입니다. 혹시나 켄트 벡이 누구인지 모르는 분을 위해 짧은 소개: 켄트 벡은 현재 TRI(Three Rivers Institute)의 설립자이자 ... more

Linked at Josh&#8217;s pre.. at 2009/08/27 16:46

... 유로 포기했다. 아쉽지만 다음에 또 좋은 기회가 있기를 소망하며 세미나와 가벼운 만남을 먼저 기대해 본다&#8230; 애자일 홈페이지 관련 안내글&#8230; http://agile.egloos.com/5087987 Leave a Reply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 Josh's preverJosh Preversoft ... more

Commented by at 2009/08/22 04:45
중요한건 아닙니다만, accountability가 설명 가능성인가요? 그보다는 책임감에 가까운 뜻인 것 같은데.. 정확한 차이는 잘 모르겠네요.
Commented by 지나다가 at 2009/08/22 06:01
제가 알기로도 "흠"님 이 지적하신 대로 "설명가능성"은 좀 어색한 번역일 듯하네요. 한글로 적당한 해석을 찾기는 힘들지만, "도의적 책임" 정도가 아닐까 개인적으로 그렇게 이해하고 있습니다. responsibility가 없는 일에 대해서 accountability를 물을 수도 있기 때문에 둘은 다른 개념이긴 한데, 좀더 자발적인 책임의 여지.. 뭐 그런 느낌을 좀 담고 있어요.
Commented by 애자일컨설팅 at 2009/08/25 12:49
켄트 벡은 accountability를 특별한 의미로 쓰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 단어 자체가 원어민에게는 account(설명) + -ability(능력)로 분리될 수도 있어서 켄트 벡은 그 점을 중어적으로(책임이라는 일상적 용법의 뜻과 함께 겹쳐서, 혹은 구별하여 씀) 활용하고 있습니다만 우리말에는 적합한 번역어가 없습니다. 아래에 켄트 벡이 쓴 Accountability in Software Development라는 글을 참고하시면 왜 제가 설명가능성으로 번역했는지 이해하실 것이라 믿습니다.
Commented by 1002 at 2009/08/22 09:34
http://agile.egloos.com/2425453 를 참조하세요.
Commented by 달룟 at 2009/08/25 10:59
accountability는 Kent Beck의 과거 강연 Developer Testing을 들어보면, 은행에서 계좌를 만들때, "계좌를 만들어줘도 괜찮을까?"의 상황에서 accountablity가 쓰인다고 나옵니다. 신용, 신뢰가 더 적합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Commented by 애자일컨설팅 at 2009/08/25 12:46
accountability 개념을 설명하기 위해서 여러 비유를 하겠지요. 제가 설명가능성이라고 (꼭 맘에 들지는 않지만) 번역한 것은 예컨대 http://www.threeriversinstitute.org/Accountability%20in%20Software%20Development.htm 에 있는 accountability에 대한 설명을 반영한 것입니다.
Commented by 애자일컨설팅 at 2009/08/25 17:19
이 부분을 확실히 하려고 방금 켄트 벡에게 물어봤습니다. 제 질문과 그의 답을 옮겨봅니다. (그는 제가 accountability를 설명가능성 즉, account/explain + ability로 옮기는 것에 동의를 한다고 했습니다)

Someone told me that you explained(in a video lecture) accountability as being qualified(or trustworthy) to have an account at a bank. This sounds very different from what I've known.

--김창준


That's not at all what I mean when I use the word. I mean accounting to someone else for resources: time, money, opportunity.

If I am accountable to my wife for how I spend our money, it means that she can request an accounting at any time and I will give it to her without making excuses or blaming anyone else. Accountability is a way of being trustworthy, of saying to someone, "You can trust me because I will tell you exactly what happened." Accountability is a property of relationships. It differs in different relationships. I am accountable to society for the investment it made in educating me, but in a very vague and loose way. I am accountable to my wife for our money in a very precise way (at least, I am if I want her to be able to trust me).

--켄트 벡
Commented by 지나다가 at 2009/08/27 04:23
위에 전문을 읽어봤고 이메일 주고 받으신 것을 봐도 신뢰라는 표현이 "설명가능성"이라는 모호한 표현보다는 더 그 의미를 잘 전달하고 적절해 보이는데, 굳이 "설명가능성"이라는 불분명한 말을 지어서 번역하시는 이유라도.. (뭐가 아니냐 보다는 왜 "설명 가능성"인지에 대한 설명이 없으시기에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보입니다만..
Commented by 애자일컨설팅 at 2009/08/27 12:06
소문자로 시작하는 accountability라면 (맥락에 따라) 책임, 의무 등으로 번역해도 아무 문제가 없겠으나, 켄트 벡이 하나의 특별한 용어로 쓰는 대문자로 시작하는 Accountability라면 책임, 의무로 번역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왜 신뢰가 적합한 역어가 아니고 설명가능성이 그나마 더 낫다고 생각했냐면, accountability의 사전적 의미인 "responsible for your decisions or actions and expected to explain them when you are asked"(OALD)에서 켄트 벡은 특히 뒷부분 즉, "explain them when you are asked"에 방점을 찍어서 이 단어를 쓰고 있기 때문입니다. accountability라는 단어 자체에 "to render an account of"(~에 대해 설명을 제공하다)라는 함의가 바로 묻어납니다. account에 설명이라는 뜻이 있기 때문입니다. 켄트 벡은 accountability에 있어 report라는 부분을 중요하게 여기고 있습니다. 하지만 예컨대 신뢰라고 번역을 하면 그 단어 자체에서 설명이라는 함의가 쏙 빠져버립니다. 오히려 "신뢰하면 굳이 설명 같은 거, 보고 같은 거 할 필요 없잖아" 식으로 반대로 생각하게 될 여지도 있습니다.

적합한 역어가 없고 익숙한 단어를 썼을 때 오해의 소지가 있다면 일부러 낯선 말(합성어 등)을 만들어 쓰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라고 봅니다.

설명가능성이 썩 좋은 역어가 아니라는 데에 동의를 하며 (설명이라는 함의가 있는) 더 나은 역어가 있다면 추천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모 영한 사전에서는 accountability에 "석명 의무"라는 번역을 달고 있군요 -- 그건 너무 어려운 말이라서 부적합한 것 같고요)
Commented by 강구원 at 2009/08/27 16:45
진지하게 이 워크샵을 참석하기위해 고민도하고 문의 메일도 보내보고(답은 받지 못했지만...)했는데 결국 여러가지 이유로
포기했다.

아쉽지만 다음에 또 좋은 기회가 있기를 소망하며 세미나와 가벼운 만남을 먼저 기대해 본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