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치는 선수가 아니다
포춘 잡지에 흥미로운 기사가 실려서 사봤습니다. 유명인들이 "자기가 들은 최고의 조언"을 소개하는 글입니다. 특히 구글 CEO이자 애플 이사인 에릭 슈미트의 글이 눈길을 끌더군요.

The advice that sticks out ... "My advice to you is to have a coach." ... I initially resented the advice, because after all, I was a CEO. I was pretty experienced. Why would I need a coach? Am I doing something wrong? My argument was, How could a coach advise me if I'm the best person in the world at this? But that's not what a coach does. The coach doesn't have to play the sport as well as you do. They have to watch you and get you to be your best. ... A coach is somebody who looks at something with another set of eyes, describes it to you in [his] words, and discusses how to approach the problem. --Eric Schmidt, Best Advice I Ever Got

기억에 남는 조언은 "자네에게 해 줄 조언은 코치를 두라는 거야" 입니다... 처음에 그 말을 듣고는 기분이 상했죠. 나는 CEO이지 않습니까. 나는 경험도 많고요. 그런 내가 왜 코치가 필요하겠냐 이겁니다. 내가 뭘 잘 못하고 있다는 건가? 내가 이 일을 하는 데에 최고라면 도대체 어떻게 코치가 나에게 도움을 줄 수 있겠냐 하는 게 저의 논리였습니다. 하지만 그건 코치가 하는 일이 아니더군요. 코치는 당신만큼 스포츠를 잘 하지 않아도 됩니다. 코치가 하는 일은, 당신을 지켜보고 당신이 갖고 있는 최고 실력을 발휘하게 해주는 겁니다. ... 코치는 사물을 다른 시각으로 바라보고 그걸 자신의 말로 설명해주며 문제에 어떻게 접근할지를 논의하는 사람입니다. --에릭 슈미트, 내 인생 최고의 조언 (번역 및 강조는 김창준)


에릭 슈미트는 이 조언을 듣고 실제 코치를 고용하게 되었습니다. 나중에 그 코치에 대해 이렇게 말하더군요. "그가 구글에 한 공헌은 도무지 과장해 말할 수가 없습니다." 그 코치는 구글의 연구 조직 뿐 아니라 애플의 제품 개발에도 지대한 공헌을 합니다. (스티브 잡스도 같은 코치를 두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코치에 관해 흔히 착각하는 것이 두 가지 있습니다. 하나는 코치의 역할과 선수의 역할을 혼동하는 것입니다. 코치는 선수가 아닙니다. 코치는 선수가 이미 갖고 있는 잠재적 능력을 발휘하게 도와주는 사람이고, 꼭 선수보다 운동에 대해 더 많은 지식을 알아야만 하는 것이 아닙니다. 다른 하나는 나는 코치가 필요없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사실 모든 사람이 코치가 필요합니다(꼭 그 사람이 코치라는 명함을 달고 있건 아니건 상관 없이).

세상에는 두 종류의 위대한 사람이 있습니다. 하나는 직접 위대한 일을 하는 사람이고, 또 하나는 다른 사람이 위대한 일을 하게 도와주는 사람입니다. 후자도 위대한 사람입니다.

업데이트(2012/9/29) : 에릭 슈미트의 포춘지 인터뷰와 연세대 "구글 에릭 슈미트와의 대화"에서 어려운 문제는 모두 코치(Bill Campbell)와 상의한다는 부분(46분3초 -- 밑에 재생 누르면 그 부분부터 시작) 추가


--김창준
by 애자일컨설팅 | 2009/07/14 18:03 | 트랙백(8) | 핑백(3) | 덧글(20)
트랙백 주소 : http://agile.egloos.com/tb/504300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sanghee's me.. at 2009/07/14 18:17

제목 : SP의 생각
코치는 선수가 아니다....more

Tracked from syeer's me2DAY at 2009/07/15 12:23

제목 : 달달한끔의 생각
나도 누군가 옆에서 조언해 줄 수 있는 사람이 있으면 좋겠다....more

Tracked from ljsking's me.. at 2009/07/15 12:55

제목 : ljsking의 생각
코치는 당신만큼 스포츠를 잘 하지 않아도 됩니다. 코치는 사물을 다른 시각으로 바라보고 그걸 자신의 말로 설명해주며 문제에 어떻게 접근할지를 논의하는 사람입니다. 에릭 슈미트, 내 인생 최고의 조언 (번역 김창준)via http://tr.im/sodE...more

Tracked from 디밥의 블로그 at 2009/07/15 16:13

제목 : 코치는 선수가 아니다.
출처 : 코치는 선수가 아니다 맞는 말이긴 한데, 개발자들은 왜이리 폐쇄적인지... 열린 마음을 가진다면, 굳이 따로 코치를 두지 않더라도 동료가 코치가 되겠죠....more

Tracked from praxis' me2DAY at 2009/07/15 18:17

제목 : praxis의 생각
나도 코치가 필요해, 아니 생각해 보니 나한테는 코치가 더 적합할 듯....more

Tracked from 定義されていない私、내 .. at 2009/07/20 00:11

제목 : 최고의 조언
...more

Tracked from sunboy's me2.. at 2009/07/30 11:05

제목 : sunboy의 생각
코치는 선수가 아니다 - 주변엔 '코치'가 많이 존재한다. 난 과연 그들의 말을 얼마나 받아들이고 있을까? 지속되는 노력에 의해 내 관점에 대한 오만한 자신감이 생겨 무시할 때도 있지만 늘 잊지 말것. 내 시야로 보는 세상이 전부가 아니다....more

Tracked from reedids' me2.. at 2009/07/31 10:40

제목 : 청설모의 생각
세상에는 두 종류의 위대한 사람이 있습니다. 하나는 직접 위대한 일을 하는 사람이고, 또 하나는 다른 사람이 위대한 일을 하게 도와주는 사람입니다. 후자도 위대한 사람입니다....more

Linked at Toby’s Epr.. at 2009/07/15 09:32

... Toby’s Epril떠돌이 개발자 토비의 옹알옹알 Home Subscribe 컨설턴트의 가치 http://agile.egloos.com/5043002 이 글을 읽다가 오래 전에 들은 한가지 이야기가 생각이났다. 물론 그 얘기랑 관련은 없다. 세계적인 건설회사의 CIO로 일하시다 한국의 모대학에 초빙교 ... more

Linked at 하고 싶은 걸 하세요 Do W.. at 2009/07/15 12:52

... 위대한 일을 하는 사람이고, 또 하나는 다른 사람이 위대한 일을 하게 도와주는 사람입니다. 후자도 위대한 사람입니다." ("코치는 선수가 아니다</a>" 중 에서) 다른 사람이 위대한 일을 하게 도와주는 '관리자'를 만나고 싶다. ... more

Linked at 애자일 이야기 : 이것도 모르.. at 2010/03/04 18:35

... 런 코칭을 본인이 받는다고 생각해보세요. 매주 누군가가 이렇게 내 에너지 레벨을 높여주고 확인해주고 지지해주고 다독여주는 사람이 있다면? 본인이 사장이건, 팀장이건, 팀원이건 상관없이 코치를 구할 것을 적극 추천합니다. AC2 과정도 한 가지 방법이 되겠죠. --김창준 ... more

Commented by marlowe at 2009/07/14 18:25
스타 플레이어가 반드시 좋은 코치가 되지 않는다는 말과 일맥상통하는 것 같군요.
Commented by 애자일컨설팅 at 2009/07/14 23:06
네. 예리한 지적입니다. '코치의 역할과 선수의 역할을 혼동하는' 또 다른 예가 뛰어난 선수가 뛰어난 코치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죠.
Commented by 정진호 at 2009/07/14 18:51
차범근=훌륭한 선수, 히딩크=훌륭한 코치, 홍명보=훌륭한 선수가 훌륭한 코치가 되기 위해 노력 중
Commented by 애자일컨설팅 at 2009/07/14 23:08
재미있는 예네요.
Commented by CozyrooM at 2009/07/14 21:06
절대 찬성! (그런데... 말 없는, 또는 말이 굉장히 단편적인 '대중'은 누군가의 코치가 될 수 있을까요?)
Commented by 애자일컨설팅 at 2009/07/14 23:08
대중을 코치로 활용하려면 선수가 똑똑해야 하는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가로 at 2009/07/14 23:01
본 글을 제 블로그에 퍼가고싶은데 가능한지 알고싶습니다;; 감사감사합니다.^ㅡ^
Commented by 애자일컨설팅 at 2009/07/14 23:07
네. 출처 명기만 하시면 괜찮습니다.
Commented by ibrik at 2009/07/14 23:43
'사실 모든 사람이 코치가 필요합니다.' --- 이 부분 정말 크게 공감합니다.

저 역시, 요즈음 코치를 간절히 구하고 있기에 더더욱 공감하는 듯합니다.
Commented by 헝그리맨 at 2009/07/15 08:35
100% 공감입니다.
저는 퇴사한 선배님을 저의 멘토(코치?)로 모시고 있는데, 그 효과를 실감하고 있습니다.
Commented by 윈드™ at 2009/07/15 09:27
공감합니다. 저도 일을 할때 가끔 상관이 방향제시를 해주면 훨씬 잘 풀리는 경험을 자주 합니다.
Commented by 한주영 at 2009/07/15 10:18
코치 역할을 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도 좋은 이야기네요.
Commented by egloos at 2009/07/15 11:59
좋은이야기인듯요.. 자신만의 고집쟁이가 되지 않도록 알아채게 하는게 코치가 아닐까.. 아 .. 난 먼가.. 투덜이??? ㅋ
Commented by sadButTrue at 2009/07/15 12:38
"세상에는 두 종류의 위대한 사람이 있습니다. 하나는 직접 위대한 일을 하는 사람이고, 또 하나는 다른 사람이 위대한 일을 하게 도와주는 사람입니다. 후자도 위대한 사람입니다." 정말 가슴에 와닿는 말씀이십니다.
Commented by kj at 2009/07/15 12:44
영화 라디오 스타가 문득 떠오릅니다. ㅎ 맞습니다 후자도 위대하죠 ㅎㅎ
Commented by 걸음 at 2009/07/20 13:12
타이거우즈도 코치가 있습니다. 그 코치는 우즈보다 골프를 잘하지는 못하겠죠? 그러나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우즈를 좀 더 우즈답게 만드는 일을 하고 있을 것입니다. 그래서 우즈에게 코치가 있고 우즈는 위대한 골퍼가 되어 가고 있겠죠.
"세상에는 두 종류의 위대한 사람이 있습니다. 하나는 직접 위대한 일을 하는 사람이고, 또 하나는 다른 사람이 위대한 일을 하게 도와주는 사람입니다. 후자도 위대한 사람입니다." - 진짜 멋진 말이군요 ^^;
Commented by chsyoum at 2009/07/24 16:07
참 좋은 글이네요. 학교 다닐 때까지는 저를 이끌어 주는 선생님이나 선배가 있었지만, 사회에 나오면서 코치 역할을 해 주는 사람은 직접 찾아 나서야 하더군요. 운동 선수처럼 코치가 있는 경우가 있으면 모르겠지만 말이죠. 잘 읽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Commented by 오버가이 at 2009/07/30 12:03
개발 실무에서 pair로 작업을 할 수 있는 환경만 제공해도 코치의 효과는 어느정도 얻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런 내용은 팀장님은 이해하시지만 그 위에 위에는 이해도 못하시거나 귀를 닫거나 하시더라구요.
Commented by 블루제리 at 2010/03/06 13:18
이 글을 읽고나니 오셔코치가 떠오르네요
Commented by 진영화 at 2012/10/16 11:26
저도 코치가 필요합니다.
사회에서는 정말 만나기 어렵네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