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럼과 XP> 추천사
심우곤, 엄위상, 한주영님께서 번역서를 또 하나 내셨습니다. 제목이 스크럼과 XP입니다. 출간 전에 저에게 추천사 요청이 왔는데 제가 이런 저런 일이 겹치다 보니 타이밍을 놓쳐버렸습니다.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추천사를 씁니다. (죄송해요~)



이 책은 처음 무료 pdf 문서로 인터넷에 공개되었습니다. 애초 버전은 80여장에 지나지 않았는데 몇 번 업그레이드를 하더니 이렇게 책으로 출간되었습니다. 애자일 컨설팅은 2007년에 이 문서를 사내 스터디 한 바 있습니다(정말 꼼꼼하게 공부했더랬죠). 그 때에는 pdf 문서를 프린터로 출력해서 스터디 했습니다. 그 이후로 "이 상황에서는 어떻게 해야하나"하는 질문을 하는 분들이 있을 때 이 문서를 추천해 드린 적이 꽤 있습니다.

스크럼을 현실적인 여러 상황에서 1년간 적용해 본 결과 얻은 교훈의 결실이 이 책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제목에 "애자일 최전선에서 일군 성공 무용담"이라고 부제가 붙어 있습니다. 영어로는 From the Trenches라고 되어 있죠. 트렌치(trench)는 참호를 말하는데 통상 현업, 실전을 비유하는 단어로 많이 쓰입니다. 그만큼 '이런 부분까지 고려했네'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다양하고 구체적인 상황에 대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실제 스크럼을 적용하다보면 이런 책이 한 권 쯤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 굴뚝 같을 겁니다. 스크럼의 규칙은 간단한데 상황에 따라 변용하고 새로운 규칙을 추가해야 하는 경우가 종종 있거든요. 여러팀이 스크럼을 할 때에는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야 하지? 지리적으로 분산된 팀들이 일할 때에는? 어느 스토리에도 포함되지 않는 일은 어떻게 처리하지? 이런 종류의 질문에 대해 답을 구하려면 메일링 리스트를 찾거나, 인터넷 검색을 해야 합니다. 이 책 저 책에 흩어져 있을 수도 있고요.

여기에 이 책의 첫 번 째 장점이 있습니다. 어찌보면 예외적인 상황들에 대해 세세한 해결책을 한 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이 책의 두 번 째 장점은 스크럼과 XP를 함께 다룬다는 점입니다. 사실 성공을 위해서는 스크럼만으로 부족합니다. 기술적인 훈련과 스킬도 중요하거든요. 프로젝트마다 상황이 다르고, 최대 병목지점이 다르지만 결국은 기술적 문제를 무시할 수 없습니다. XP는 훌륭하고 체계적인 엔지니어링 실천법들로 짜여져 있습니다. 그래서 성공적으로 프로젝트를 해나가는 "스크럼 팀"을 보면 실상 XP를 병용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사실 Scrum + XP라고는 하지만 이 책을 읽는 사람들은 XP Installed, XP Explained 1판(XP 1.0), Planning XP를 합해 놓은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역시 그렇다고는 해도 제가 말한 첫 번 째 장점 덕분에 독자적인 가치는 온전합니다.

이 두가지 장점을 생각해보면 어떤 사람들이 이 책을 읽으면 좋을지가 대략 나옵니다.
  • 추상적, 철학적, 시스템적인 설명보다 구체적인 설명을 선호하는 학습자 (예컨대, 그래서 도대체 뭘 어떻게 하라는 소리지? 같은 질문을 많이 하는 사람)
  • 스크럼을 공부해서 적용해보려고 했더니 당장 이 특별한 상황에서는 어떻게 해야 할지 감이 안오는 사람 (예컨대 스크럼의 FAQ 목록을 찾는 사람)
  • 바로 애자일을 해보고 싶은데 책 한 권만 보고(혹은 보면서) 당장 시작해보고 싶은 사람

다만 철학적인 부분, 원칙에 대한 설명 같은 것은 없기 때문에(부록에 스크럼 입문이 포함되었다고는 해도), 애자일에 대해 전혀 모르는 사람이 책의 규칙만 따르다가 주화입마 당할 위험성은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애자일을 처음 접한다면 이 책과 동시에 다른 문서를 적절히 곁들이면 좋을 것 같습니다.

--김창준

p.s. 인사이트 증정본을 받았는데 책 바인딩이 잘못된 것은 아닌가 싶은 게, 쪽수가 책의 안쪽에 찍혀 있습니다. 이러면 원하는 쪽을 찾을 때에 불편하지요. 다음 인쇄에는 교정되었으면 합니다.

by 애자일컨설팅 | 2009/05/04 23:11 | 트랙백(2) | 핑백(1) | 덧글(3)
트랙백 주소 : http://agile.egloos.com/tb/492992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The Galaxy: .. at 2009/05/06 14:28

제목 : 드뎌 "스크럼과 XP"가 출간되었습니다!
작년부터 번역을 해오던 책이 드디어 출간되었다. 몇 페이지 안되는데 참으로 오래 걸려 민망한 책.. ㅋㅋ 이번에도 역시 같은 팀의 엄위상 책임님과 한주영 선임과 함께 작업했다. (주영씨와는 3번째 함께 작업하는군요 ^^)Henrik Kniberg 의 라는 책으로, InfoQ 에서 출간한 미니북인데 얇으면서도 스크럼에 관한 알찬 내용들이 가득하다. 스크럼에 대한 책을 읽어봐도 구체적인......more

Tracked from The note of .. at 2010/05/31 00:18

제목 : 스크럼과 XP
스크럼과 익스트림 프로그래밍(eXtreme Programming, XP)에 대해서 이전에 책을 읽고 글을 올린 적이 있었는데, 스크럼과 XP의 적용 사례를 함께 다룬 책이 나왔네요. 헨릭 크니버그는 자신이 프로젝트에 참여하면서 스크럼을 어떻게 적용했는지, 익스트림 프로그래밍 기법은 어떻게 사용했는지 사례를 보여 주고 있습니다. 스크럼의 스프린트를 계획하고, 어떻게 회고했는지 썼습니다. 당장 적용하기 어렵더라도, 회고는 꼭 적용해보라고 하더군요.......more

Linked at 스크럼과 XP, 인사이트, 2.. at 2019/03/15 10:12

... 는 것이겠죠. 과거의 방법론(폭포수)이 유효한 경우도 여전히 많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참조 스크럼과 XP 리뷰 : Capriocornoow&#8217;s Blog &lt;스크럼과 XP> 추천사 : 애자일 이야기 다음 읽어볼 책 애자일 개발과 스크럼 이 글 공유하기:트위터로 공유하기 (새 창에서 열림)페이스북에 공유하려면 클릭하세요. (새 창에서 열림) 관련 에 배 ... more

Commented by 심우곤 at 2009/05/05 21:57
안녕하세요 ^-^

죄송하시긴요~ 추천의 글을 올려주셔서 너무 감사해요~ :-D

안그래도 번역하기 전에 김창준님께서 이 책에 대해 언급하셨던 글도 있고 해서..
번역하면서 보람도 느끼고, 한편 어깨가 무거워졌었습니다. (오역이 나오면 안되는데.. 하면서)
혹시나 오탈자가 보이시면 주저없이 알려주세요 ^^

"애자일을 모르고 따라하다가 주화입마 당할 위험성" 에 공감합니다.
다른 애자일 책들과 문헌들을 참고하실 필요가 있지요. ^o^

필요하신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Commented by 몽둥발이 at 2009/05/07 10:49
번역하시느라, 정말 고생하셨습니다. ^^ 매우 실천적인 방법들이 포함되어 있다고 들었습니다. 현업에 많은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Commented by xcross at 2009/06/16 11:30
안녕하세요,
애자일 이야기를 구독하고 있는 팬입니다.

추천사를 읽고 회사 도서관에서 책을 찾아보다가
"스크럼 XP" 는 찾지 못하고 "스크럼 : Agile Software Development with Scrum" 을 읽고 있습니다.

애자일, XP, 스크럼 등에 대해서 알면 알수록 참 좋은 철학이고 방법이다 라고 느낍니다. 하지만 조직문화가 이미 경직되어 있는 우리 팀같은 조직에도 실제 적용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듭니다. 특히나 아직까지는 성과보다는 정(?) 위주의 동양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우리들 보통 사람들에게도 거부 반응 없이 적응될 수 있을지 걱정입니다.

곧 새로운 프로젝트를 시작하는데 애자일 방법론이나 스크럼의 좋은 가치들을 조금씩 적용해보려고 하고 있습니다. 전문가의 컨설팅을 받으면 정말 좋겠지만 현실적으로 그렇지 못해 저 나름대로 시도해보려고 하고 있습니다만 잘 될지 모르겠네요. ^^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