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라이어>의 오역 몇가지
지난번 글(1만 시간 법칙에 대한 오해)에서도 언급을 했던 아웃라이어라는 말콤 글래드웰이 쓴 책의 오역에 대한 이야기입니다(예전에도 오역에 대해 글을 쓴 적이 있죠).

저는 책 나온다는 소문이 돌 때부터 아마존에 주문을 걸어놓고 있다가 출간되지 마자 원서를 받아서 갖고 있었는데 그 책을 다 읽기도 전에 번역이 나와서 놀랐습니다. 책을 막상 읽어보니 이건 좀 아닌데 하는 부분이 있어 원문과 비교를 해보았습니다. 제가 발견한 오역 중에 두어 부분만 공유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번역 (p.56)원문 (p.40)

... 그것은 바로 1만 시간이다.

신경과학자인 다니엘 레비틴(Daniel Levitin)은 어느 분야에서든 세계 수준의 전문가, 마스터가 되려면 1만 시간의 연습이 필요하다는 연구결과를 내놓았다.

"작곡가, 야구선수, 소설가, 스케이트선수, 피아니스트, 체스선수, 숙달된 범죄자, 그밖에 어떤 분야에서든 연구를 거듭하면 할수록 이 수치를 확인할 수 있다. ...

...: ten thousand hours.

"The emerging picture from such studies is that the thousand hours of practice is required to achieve the level of mastery associated with being a world-class expert -- in anything," writes the neurologist Daniel Levitin. "In study after study, of composers, basketball players, ..., master criminals, and what have you, this number comes up again and again. ...

"다니엘 레비틴은 ... 연구결과를 내놓았다"라고 의역을 하면서 마치 레비틴이 직접 연구를 했고 그 결과를 발표한 듯이 번역이 되어 있는데 원문은 그냥 writes the neurologist Daniel Levitin이라고 합니다. 즉, "신경과학자인 다니엘 레비틴은 ... 라고 (자신의 책에) 썼다"로 번역해야 합니다. 레비틴이 그런 연구를 모두 할 깜냥이 되지는 못하거든요. 335쪽 주석에서도 나오지만 여기서 썼다는 것은 그 사람의 책 "This Is Your Brain on Music"에 썼다는 겁니다. 레비틴은 그 책에서 에릭손 등의 연구와 그 연구에서 인용하는 다른 연구들을 재인용한 겁니다.



번역 (pp.109~110)원문 (p.90)

사회학자 피티림 소로킨(Ptirim Sorokin)의 비판은 한 줄기 영감을 던져준다. 그는 터먼이 IQ를 고려하지 않은 채 무작위로 선정한 아이들을 대상으로 같은 실험을 했더라도 그가 심혈을 기울여 선별한 천재집단과 별다른 차이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소로킨은 "아무리 애써서 어떠한 기준을 적용해도 '어린 천재 집단'은 결국 다른 집단과 차이가 없고, 뛰어나지도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

터먼은 <천재 유전학> 제4권을 낼 때, 실망을 넘어서는 어조로 착잡함을 드러냈다.

"실제로 천재들은 천재로 남아 있지 않았다. 우리가 본 것처럼 지능과 성취도 사이에는 그 어떠한 상관관계도 없었다."

In a devastating critique, the sociologist Pitirim Sorokin once showed that if Terman had simply put together a randomly selected group of children from the same kinds of family backgrounds as the Termites -- and dispensed with IQs altogether -- he would have ended up with a group doing almost as many impressive things as his painstakingly selected group of geniuses. "By no stretch of the imagination or of standards of genius," Sorokin concluded, "is the 'gifted group' as a whole 'gifted.'" By the time Terman came out with his fourth volume of Genetic Studies of Genius, the word "genius" had all but vanished. "We have seen," Terman concluded, with more than a touch of disappointedment, "that intellect and achievement are far from perfectly correlated."


여기에는 지적할만한 부분이 몇 가지 됩니다(Pitirim을 Ptirim으로 오기한 것 외에).
  1. "...비판은 한 줄기 영감을 던져준다"는 "In a devastating critique"에 대한 번역인 것 같습니다. devasting의 정의를 영영사전(3번 정의)에서 한 번 보시죠. sharply critical하다는 것이 핵심입니다. "한 줄기 영감을 던져준다"보다는 "날카로운 비판을 했다" 정도로 하는 것이 낫지 않았을까 싶은데, 이 정도는 번역자의 취향으로 봐줄 수도 있겠다 싶습니다.
  2. "IQ를 고려하지 않은 채 무작위로 선정한 아이들을 대상으로"라는 번역에서 "from the same kinds of family backgrounds as the Termites"의 의미가 완전히 빠져있습니다. 즉, "터마이트들과 똑같은 종류의 가족 배경을 가진 아이들 중에서 무작위로 선정한 아이들"이라고 번역이 추가되어야 합니다. 이게 왜 중요하냐면, 소로킨은 그냥 무작위로 뽑지 않고 터마이트와 같은 가족 배경(즉, 같은 사회-경제적 지위)을 가진 아이들에서 무작위로 뽑아야 한다고 한 것이기 때문이죠.
  3. "'어린 천재 집단'은 결국 다른 집단과 차이가 없고, 뛰어나지도 않다"는 "... is the 'gifted group' as a whole 'gifted"의 번역인데, as a whole이 빠졌고 gifted의 댓구가 죽었습니다. 즉, "'어린 천재 집단'은 전부 다 '천재'라고 할 수 없다"로 번역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4. "실제로 천재들은 천재로 남아 있지 않았다."는 "the word "genius" had all but vanished."의 번역 같은데, 번역자가 마치 그 말을 터먼이 한 것처럼 인용문 속에 옮겨버렸습니다. 터먼은 그런 말을 안했습니다. 그 원문은, 터먼이 천재 유전학 4권에서 다음 부분을 이야기할 때 "천재"라는 표현을 (거의) 쓰지 않았다라고 이해해야 합니다. 글래드웰의 뜻은, 터만 스스로도 그 아이들을 모두 천재라고 하기가 좀 애매했다 이 말이죠.
  5. "우리가 본 것처럼 지능과 성취도 사이에는 그 어떠한 상관관계도 없었다"는 "intellect and achievement are far from perfectly correlated"의 번역입니다(터먼의 책 352쪽에 나오죠)만 과장된 번역입니다. 정확한 의미는, 지성과 성취도 간에 완벽한 상관성이 있다고 결코 말할 수 없다는 뜻입니다. 터먼은 30년 간의 연구를 통해 지성(지능)이 성취도에서 일부분을 설명한다, 그리고 그 외에도 중요한 것들이 있다(성격, 작업에 대한 헌신 등)는 결론을 내린 것이지, 지성(지능)과 성취도에 아무 상관성이 없다는 결론을 내리게 된 것은 아닙니다.

--김창준

by 애자일컨설팅 | 2009/03/26 14:49 | 트랙백(1) | 핑백(2) | 덧글(10)
트랙백 주소 : http://agile.egloos.com/tb/484146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kimty8073's .. at 2009/03/27 16:09

제목 : 솔리드원의 생각
아웃라이어 오역이 있는 부분. 첫번째야 그렇다 치더라도 두번째는 맥락이 바뀌는 구나. 잘못된 정보를 그대로 유지할 뻔 했네…...more

Linked at 애자일 이야기 : 아웃라이어 .. at 2009/03/31 16:43

... 이 블로그에서 말콤 글래드웰의 &lt;아웃라이어&gt;에 대한 이야기를 몇 번 했습니다(1만 시간 법칙에 대한 오해, &lt;아웃라이어&gt;의 오역 몇가지). 또 관련 글을 쓰게 될 줄은 몰랐는데, 정말 쓰고 싶어서 손가락이 근질거리는 일이 생겼습니다. 그의 조선일보 인터뷰를 봤는데 거기서 동의하기 힘든 이야기를 ... more

Linked at 잠보니스틱스 : 오늘의 오역계.. at 2009/10/23 00:10

... y님) ★그래도 우리 딸이 무슨 잘못이겠어요........ (청룡하안사녀님) ★다른 게임의 오역이야기도 해 볼까요.. (청룡하안사녀님) ★꼼꼼한 번역 (애자일컨설팅님) ★의 오역 몇가지 (애자일컨설팅님) ★오역 논란의 한 가지 사례 (로쟈님) ★마르크스주의 이후의 마르크스주의 - 자크 데리다 (정윤수님) ★오역. 계몽의 변증법, 눈사태, 우둔함 ... more

Commented by 여형사 at 2009/03/26 15:42
번역본을 재미있게 읽었는데 이런 오역이 있었네요. 좋은 포스트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노정태 at 2009/03/26 16:21
안녕하세요. <아웃라이어> 번역자 노정태입니다.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출판사와 연락하여 해당 부분에 대한 반영 여부를 검토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기왕 번역에 대해 대화가 나온 김에, 김창준님께 질문 드리고 싶은 어휘 선택이 있습니다.
Time sharing machine에 대한 공식적인 역어가 어떻게 되나요?
검색을 하고 관련 서적을 찾아보았지만 이렇다할 해법을 찾지 못해 직역하였습니다.
혹시 그 단어에 대한 공식적인 번역어를 알고 계시다면 말씀해 주세요. 역시 반영하겠습니다.
Commented by 애자일컨설팅 at 2009/03/26 19:24
안녕하세요. 번역자분께서 직접 찾아오시게 될 줄은 몰랐네요. 번역해주신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time-sharing은 통상 전산학에서 시분할, 시분할 방식 등으로 번역하고 있습니다. (http://ko.wikipedia.org/wiki/%EC%8B%9C%EB%B6%84%ED%95%A0_%EC%8B%9C%EC%8A%A4%ED%85%9C 참고)

그리고 외국인 이름 표기에 대해 의견이 있습니다. Anders Ericsson을 "안데르스 에릭손"으로 표기하셨는데, 스웨덴 사람인 점을 고려하면 "안데쉬 에릭손"으로 표기하는 것이 더 정확하지 않을까 합니다.
Commented by 류형석 at 2009/04/08 01:51
번역자님의 겸손함과 오픈마인드(?)에 크게 놀라,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블로거님의 지적도 정말인지 놀랍지만, 번역자님의 겸손함 또한 아릅답습니다.
저도 부족한 실력으로 한두번의 번역에 도전해 봤지만, 보고 또 봐도 계속 수정할 거리들이 나오더군요.
두분 너무 멋집니다.
Commented by exedra at 2009/03/27 15:12
위 재능과 성취도 사이의 상관 관계 부분은 정말 조심하셨어야 할 부분으로 보입니다. 상관 관계가 있다를 없다로 바꿔버렸으니...
이런 작은 잘못이 확대 재생산 되면서 근거 없는 이론을 만들어 버리지 않을까 걱정되네요. ^^;;
Commented by sunnyboy at 2009/03/28 08:13
김창준님 대단하십니다. 독서량도 많으시지만..
이렇게 직접 오역까지 확인하시다니..
영어가 짧은 저로서는 짧은 시간에 번역하시는 분들도 항상 감사하고요.
Commented by 번욕 at 2009/04/12 17:20
훌륭한 지적....

다른데도 이상한 번역이 여러군데 있더라.
Commented by rainb at 2011/02/06 00:01
아웃라이어를 읽다가, "쌀농사"로 번역된 부분이 있어서 오역 내역에 추가로 말씀드립니다. "벼농사"가 맞는 표현입니다.
쌀은 벼 껍질을 벗긴 알맹이를 부를 때 쓰는 단어입니다. 모를 심어 벼농사를 짓고, 추수한 벼를 탈곡한 것이 쌀이죠.
이 책에 대한 여러 독후감에서 "쌀농사" 라는 단어가 발견되는데요, 번역의 중요성과 출판된 책의 파급효과가 느껴지더군요.
Commented by hardtalk at 2011/04/17 00:54
영문판의 Chapter7의 제2절(179페지부터 182페지까지)이 한국어번역본에 근본상 포함되지 않았다. 이 부분은 한국의 영어공용화를 재검토하게 하는 이 책의 가장 중요한 부분인데 왜서 빠진것인지 이유를 알수 없다. 일본에서 출판된 일본어번역본에는 영어원본그대로 번역되여 있었다. 오역된 부분도 가끔 보인다.

하기의 보면 원문과 역문이 내용이 다르다는것이 뻔히 보인다. 한국어번역본을 누군가 정확하게 다시 번역하는것이 필요하다.
영어원본 218페지:
"If you are trying to land JFK at rush hour, there is no nonverbal communication, " Greenberg says. "It's people talking to people, so you need to be darn sure you understand what's going on. You can say that two Koreans side by side don't need to speak English. But if they are arguing about what the guys outside said in English, then language is important."
한국어번역본 252페지:
"케넹디 공항의 러시아워에 손짓, 발짓으로 대화할수는 없지요. 어디까지나 대화로 풀어가야 하므로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 잘 이해하고 있다는걸 보여줘야 합니다. 물론 한국 사람들끼리 영어로 말할 필요는 없겠죠. 그러나 외국인과 중요한 의사소통을 해야 하는 경우라면 영어는 매우중요합니다."

Commented by hardtalk at 2011/04/17 00:59
한국어번역본에서 빠진 부분(영문판의 Chapter7의 제2절[179페지부터 182페지까지]) 에 대해 간약.

*******************************************************************************************************
1997년 8월5일 대한항공 801편은 괌에서 추락된다. 승객254명중 228명이 사망하는 큰 사건이 발생한것이다.

1977년 대한항공의 보잉707여객기가 구쏘련영공을 침입하였다는 이유로 구쏘련전투기에 의해 격추당하는 사건이 발생하여서부터 대한항공은 사고가 그치지 않았다. 1979년 대한항공의 보잉747여객기가 서울에서 추락돤다. 3년후 1982년에는 또 하나의 대한항공 보잉 747여객기가 구쏘련의 싸할린에서 추락된다. 1987년에는 보잉 707여객기가 안다만해에서 추락된다. 계속하여 1989년에는 트리폴리와 서울에서, 1994년에는 제주에서 추락사고가 발생한다.

1988년부터 1998년사이의 비행기록을 보면 미국의 Unites Airlines는 백만번의 비행이륙에 0.27의 사고율이였다. 동시기의 대한항공의 사고율은 4.79였다.
대한항공의 사고율이 미국항공회사의 18배에 달하는것은 NTSB(미국항공안전위원회)의 주의를 불러일으키게 된다.

괌에서의 비행기사고 1년후에 대한항공 747편이 서울김포공항에서 착륙시 사고가 생겨 불시착을 한다. 계속하여 8주일후에 울산공항에서 비행기사고가 발생하고 그 다음해 3월에는 대한항공의 맥도넬 도그라스여객기가 포항공항에서 사고를 친다. 그 후에도 비행기 사고는 그칠줄 모른다.

1999년 4월, Delta Air Lines와 Air France는 대한항공과의 협력관계를 중지한다. 얼마 지나지 않아 미군사령부가 주한미군의 대한항공사용을 금지한다.
이어서 미국과 카나다정부가 대한항공의 안전급수를 내리우게 된다. 카나다공항에 착륙하는것을 허용하는가를 재검토한다고 카나다정부가 대한항공에 전했을때 문제는 단순히 항공회사의 문제인것이 아니라 국가의 문제로 된것이다.

중국상해에서 대한항공이 비행기사고를 쳤을때 김대중대통령은 문제의 엄중성을 느끼고 발언을 하게 된다. "비행기사고의 문제는 대한항공의 문제인것보다 국가의 문제이다. 한국의 신용도가 떨어지고 있다." 그는 발언후 대한항공의 비행기를 타지 않고 아시아나항공의 비행기를 선택하였다 한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기적이 발생한다. 대한항공은 비행기사고의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고 1999년부터의 비행기록을 보면 사고가 없다. 대한항공은 2006년에 항공계의 Phoenix Award마저 수상받는다. 오늘날 대한항공은 여느 항공회사와 마찬가지로 안전하다.

그렇다면 대한항공은 어떻게 문제를 해결하였는가?

알고보면 놀라겠지만 비행조종사들이 조종실(cockpit)에서 영어로 대화하게 한것이다. 한국어로 대화를 하면 권력간격지수(Power Distance Index)가 높아지기에 의사소통이 잘 되지 않아 사고를 치기 쉽다는것이다.

대한항공의 실례는 한국어가 민주적인 언어가 아니라는 전형적인 실례이다. 비행기가 추락될 정도로 의사소통이 잘 되지 않는다면 그저 지나쳐버릴수 없는 문제이다. 왜냐하면 경제, 정치, 군사 등 각 방면에서 비행기의 조종실과 비슷하게 자그마한 공간에서 중요한 판단을 내리지 않으면 안되는 정황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조선역사를 돌이켜보면 언제나 관건적인 한순간의 판단의 실수로 비행기사고보다도 더 엄중한 사고를 친 실례가 많다.

이렇게 되면 영어는 더 보급하여 싱가포르처럼 공용어로 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삼성에서 영어로 회의를 하는것은 영어가 국제어라는 원인도 있겠지만 한국어의 의사소통의 문제를 해결하는데도 방조가 된다.

대한항공이 비행기사고를 줄이고 삼성이 글로벌대기업으로 성장하는데 영어의 공로는 무시할수 없다.

[이상 말콤 글래드웰의 "아웃라이어"에서 일부 발취. 한국어번역본에는 대한항공의 사고통계와 그 엄중성에 대해 언급이 없음. ]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