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과 새로움, 그리고 이자람
얼마전에 이자람의 사천가 공연을 봤습니다.


난 이자람에게 뒷통수를 얻어 맞은 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무방비 상태로 톡톡히 당했습니다. 나는 이자람의 존재를 솔직히 잘 몰랐습니다. 아주 예전에 들었던 예솔이가 이자람인지 연결도 흐릿했고, 그 예솔이가 국악을 했는지, 또 국악 뮤지컬 극단 활동을 했는지, 나아가 내가 몇 번 들렸던 카페 빵에서 밴드 공연을 하는지는 전혀 몰랐고 별 관심도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주변에서 이자람 공연이 좋다는 이야기를 몇 몇 독립적 경로를 통해 듣게 되었습니다. 그게 무슨 공연인지에 대한 정보는 전혀 없었고, 더 자세히 알아볼 생각도 없었죠.

그러다가 우연한 기회에 이번 사천가 공연 예매를 덥석 해버렸습니다(고마워 퍼키군). 그냥 뭐랄까 한 번 가보고 싶었습니다.

판소리 공연이려니 했습니다. 젊은 친구가 하는 판소리 공연. 제가 들었던 가장 인상적인 판소리는 안숙선 명창이 부른 것이었습니다. 그때 온 몸의 털이 곧추서는 경험을 했습니다(이런 경험은 이생강 명인의 피리 소리를 코 앞에서 직접 들었을 때 다시 하게 됩니다). "소리"의 에너지가 이런 거구나 하는 걸 절절히 느끼게 되었죠. 벌써 10년도 더 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왜일까요. 그 때 이후로 판소리를 찾아서 들은 적은 드물었습니다.

저는 뮤지컬을 좋아합니다. 하지만 어렸을 때부터 우리나라 뮤지컬을 보고나면 주변사람들에게 불만을 토로하곤 했습니다. 왜 우리나라에서 우리 이야기를 하지 않는 거야? 왜 우리나라 배우들이 노랑색 가발을 뒤집어 쓰고 얼굴에 숯검댕이를 뭍이고 나와서 왜 뉴욕과 LA를 노래하는 거지? 왜 남의 이야기를 빌어다가 해야만 해?

판소리랑 교감하기가 어려워서였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혹은 판소리가 무서워서였을까요.

이자람의 공연에서 내 기대는 여지없이 무너져버렸습니다. 그냥 젊은 사람의 판소리일 것이다라는 기대를 완전히 져버렸습니다. 조명, 의상, 악기, 조연 배우들과 그들의 몸짓, 무대의 입체적 사용, 이야기 소재 등등 여러면에서 새로웠습니다. 그러면서도 판소리의 문법들을 나름 따르고 있다는 느낌을 받아서 더욱 오묘했습니다. 하지만 뭐니 뭐니 해도 이자람의 사천가는 지금 여기 우리의 이야기였습니다. 아, 사람들을 모아놓고 한 사람이 이야기를 들려준다는 것이 이런 것이로구나. 우리가 잊고 있었던 이런 원초적인 재미가 있는 거로구나 하는 걸 제대로 느끼게 해줬습니다. 참으로 신기했습니다. 이렇게 젊은 사람들이 옹기종기 모여앉아 한 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즐거워하고 있다니 말이죠.

가락과 음률이, 노랫말이 흥겹고 맛깔스럽고 또 애잔했습니다. 내 감정을 실을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행복했습니다.

강한 인상을 받았기에 공연 후 이자람의 뒷조사를 좀 했습니다. 인터뷰랑 기사들을 몇 개 읽어봤죠. 아, 가슴에 뜨거운 뭔가가 확 와닿는 부분들이 있었습니다.


김: 이번 공연은 여러 가지로 특이하다. 퓨전이라는 표현도 많이 쓰던데.

이: 나는 사실 퓨전 별로 안 좋아한다. 음악 믹스나 서양 악기로 국악을 연주하는 식의 퓨전은 정말 싫다. 내가 하는 작업도 퓨전이 아니라 판소리 살리기다. 이건 뭘 합친 게 아니라 원래부터 있던 바로 그 판소리다.


김: 그냥 판소리? 현대적이라는 말이라도 들어가야 하지 않나.

이: 이건 판소리에 대한 이해가 필요한 부분이다. 옛날에 판소리가 이효리처럼 인기가 많던 시절에는 아마도 이런 모습이었을 거다. 재주가 많던 몇몇 사람이 독특한 창법과 몸짓으로 사람들을 모아놓고 재미있는 이야기로 소리를 하면 그 이야기가 다시 다른 사람에 의해서 덧붙여지고, 다른 재주꾼의 유행어가 더해지고 하는 식이었다. 이런 음악이 양반네들이 소리꾼을 불러다가 춘향가 해봐라, 심청가 해봐라, 하면서 자연스럽게 정리가 되지 않았을까. 그 후로는 일제 탄압을 거쳐 문화제법으로 지정되기까지 했다. 근데 여기서 창조적인 무엇인가가 없어졌다. 판소리는 그 시대를 담아냈는데 그런 의식은 사라지고 소리만 전해졌다. 여러 가지 유파가 생기면서 이야기만 화석처럼 굳어졌다. 물론 고전은 고전 나름대로의 힘이 있지만, 정작 사람들이 감동을 받는 것은 동시대의 이야기다. 그래서 이건 퓨전이 아니다. 고전적인 판소리의 어법이나 형식 안에 우리가 지금 겪는 이야기를 넣은 것뿐이니까.

...판소리도 혼자서 방에 처박혀서 연습하는 사람들을 그대로 내버려두면 나중에 남과 소통하지 못하게 된다.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다. 지금이라도 소통의 방법들을 많이 찾아내고 계속 시도하고, 깨지고, 다치고, 다시 일어서고 하는 일을 반복해야 한다...

--필름 2.0 이자람 인터뷰에서 (강조는 김창준)



"진짜 판소리꾼은 자신의 시선으로 시대를 풍자하고 관객과 교류할 수 있어야 한다."

"전통으로 이어져 온 판소리 다섯바탕도 중요하지만 자유롭게 노래했던 옛 판소리꾼의 정신도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판소리에는 동시대 사람들의 이야기가 들어있고 그 속에는 창작하던 쟁이들의 '그 무엇'이 있었습니다."

--이자람, 신세대 소리꾼 이자람 ‘사천가’ 세번째 공연, 세계일보 2008년 6월 25일자에서 (강조는 김창준)


속 시원했습니다. 또 뜨거웠습니다. 전통과 새로움이 이렇게 화해되는 장면에 맞장구를 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사람들은 고전의 형태를 답습하지 그 정신을 살려내지 못합니다. 이자람은 그 반대를 해내고 있습니다. 나는 이자람이 박물관에서 화석화된 동물을 우리 옆에서 깡총 깡총 뛰어다니게 해주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봅니다. 다양한 사람들과 연결하고 소통하는 재주가 있는 예술가 같은데, 앞으로가 무척 기대됩니다.

이번 공연이 더 오래 갔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주변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들려주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은데 말이죠. 나는 이자람이 오래 갔으면 또 그 정신이 오래 갔으면 좋겠습니다.

--김창준
by 애자일컨설팅 | 2008/07/08 01:12 | 트랙백(3) | 덧글(17)
트랙백 주소 : http://agile.egloos.com/tb/447363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poosuk's me2.. at 2008/07/09 20:21

제목 : poosuk의 느낌
김창준님의 이자람 소개: 전통과 새로움, 그리고 이자람. 그리고 아래 댓글에 SeeReal님이 달아주신 이자람의 EBS 스페이스 공연 VOD. 와아~ 소리 좋다!...more

Tracked from sunnmoon's m.. at 2008/07/10 19:05

제목 : SUN+MOON의 생각
이자람에 대한 블로그 포스팅을 봤다. 아.. 공연 또 안하나 무지 보고싶네 . ...more

Tracked from toracle's me.. at 2008/07/15 23:35

제목 : toracle의 생각
전통과 새로움, 그리고 이자람 글을 읽고 보게 된 스페이스 공감 '젊은 국악인 이자람' 편. '내일 출근해야 하는데 50분이라는 긴 시간을 어떻게 보나'라는 생각은 곧바로 사라지고, 50분동안 잠시도 눈을 떼지 못하고 빨려들다. 참 멋있다....more

Commented by 아비 at 2008/07/08 02:16
좋은 공연을 보셨군요.
저도 보고싶은 공연이었는데 아쉽습니다.
(그리고 위에 이생강씨는 피리가 아닌 대금 연주가랍니다.^^)
Commented by 애자일컨설팅 at 2008/07/08 02:23
제가 그자리에서 이생강 선생님께 처음 들은 것은 피리 연주였습니다.
Commented by 大山 at 2008/07/08 03:32
본질은 흐릿해지고 형식에 더 얽매이는 요즘 세태에도 시사하는 바가 많네요. 좋은 내용 감사합니다. :)
Commented by 동치미 at 2008/07/08 08:45
몇년 전쯤 이자람이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이 있었지요.
그때 무지 열혈 팬이었는데, 그만두시곤 소식을 못듣고 있었는데...

창준님 블로그에서 다시 뵐 줄은 몰랐네요~
Commented by soojin at 2008/07/08 09:12
공연이 있다는 걸 알고 예매하려고 했을 때는 이미 매진이였어요.
좀 더 길게 공연해줬으면 하는 아쉬움에 공감합니다. ;-; /
Commented by SeeReal at 2008/07/08 11:36
아, 사천가를 보셨군요.
대학시절 이자람의 공연을 몇 번 보았습니다.
처음 노래를 들었을 땐 울어버렸지요.
딱히 가사 때문도 아니고, 음률이 언어로 형상화되기 이전의
마음 그 자체를 건드릴 수 있다는 걸 그때 처음 알았어요.

그뒤에 '타루' 시절 '이갈리아의 딸들'에서 모티브를 따온 '구지가'라는 공연을 보았는데,
그때 저는 창준씨가 느낀 바로 그걸 목도하고 전율했답니다.
아, 판소리가 이런 거구나. 지금 여기의 이야기를 할 수도 있는 거구나.

그녀는 나날이 변모하고 진화하는 사람입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이자람을 제 창작의 선배라고 생각하고 있지요.
기회가 되면 창준씨와 같이 그녀의 공연을 보러가면 좋겠어요^^
Commented by 애자일컨설팅 at 2008/07/08 14:47
어제 이자람 홈페이지를 뒤지다가 우연히 기린이란 단어를 보고 어찌나 반가웠는지.

이자람은 새로움에 대한 열정이 늘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 사람을 보면 힘을 받죠. 저랑 뭔가 통하는 부분이 있다는 착각도 들고.
Commented by SeeReal at 2008/07/08 15:48
아, 제가 보기에도 통하는 게 분명 있습니다.
제 리스트에서 두 분은 같은 범주 안에 들어 있거든요. :)
Commented by SeeReal at 2008/07/08 14:36
아, 찾아보니 구지가는 http://www.ebs-space.co.kr/showinfo/program_detail_view.php?no=389 여기서 볼 수가 있네요.
Commented by 애자일컨설팅 at 2008/07/08 14:45
야호! 고맙습니다.
Commented by 달크로즈 at 2008/07/20 00:28
꼭 기억해뒀다가 다음 번 공연 때는 직접 가봐야겠습니다.
Commented by swguru at 2008/07/21 09:38
정말 이자람씨의 말에 속이 시원해집니다. 저도 꼭 보고 싶네요.
Commented by myspace at 2009/01/14 14:03
마이스페이스에서 이자람 이벤트해요~ 여러분들께 직접 질문합니다. 한 번 가보세요 ^^

http://myspace.com/relaytalk
Commented by 232323OMG카 at 2020/12/30 19:46
https://www.omgqq.com/sandscasino 샌즈카지노
Commented by ahmedadham at 2021/01/13 15:45
goooooooooooooooooooooooooooooooooooooooood
Commented by ahmedadham at 2021/01/13 15:46
very goofoofofofofoofof
Commented by 온라인카지노 at 2021/02/16 21:20
What a really awesome post this is. Truly, one of the best posts I've ever witnessed to see in my whole life. Wow, just keep it up.
온라인카지노 https://jini55.com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