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험적 자료 분석

저와 김승범, 박동희 세 사람은 4월 중순부터 매주 어떤 모임을 해오고 있습니다. 모임 이름은 realedu입니다.

모임의 목표는 다음과 같습니다. "뭔가 획기적인 교육을 해보자"

저희가 생각하는 획기적인 교육은 다음의 세 가지 조건을 모두 만족해야 합니다.

1) 재미있다
2) 교육 후에 스스로 더 찾아보고 탐구해 보게 된다
3) 삶에 적용할 수 있다

첫번째로 저희가 한 작업은 공부였습니다. 이 모임의 출발이 사실 작은 책 하나 때문이었습니다.

제가 우연히 밥 모제스(Robert Moses)의 을 발견하고 큰 충격을 받습니다. 그 책을 읽고는 제가 늘 그래왔듯이 뭔가 실제적인 사회적 실험을 해보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같은 뜻을 가진 사람을 찾은 것이 realedu가 되었습니다.

모제스는 사회활동가입니다. 미시시피 지역의 흑인 투표권에 대한 운동을 한 유명인이죠. 자기 딸이 학교를 다니는데 대수학 선생이 없었답니다. 그래서 자기가 대신 가르치기로 했죠. 그런데 모제스는 하버드에서 콰인에게 수리철학을 배운 사람입니다. 획기적인 방법으로 대수학을 가르치게 됩니다. 그리고 그의 수업을 들은 아이들의 성적이 놀라울 만큼 변합니다. 그것이 계기가 되어 점점 운동이 커지게 되었죠. 지금은 대수학 프로젝트(Algebra Project)라고 부릅니다.

그는 오늘날 수학이 과거 읽기 쓰기 교육이 시민권(citizenship)에 의미했던 바와 같은 위상을 차지하게 되었다고 말합니다. 그래서 그는 수학을 가르치고 그것은 그에게 사회운동입니다. 마이너리티에게 사회적 힘을 줄 수 있는 운동입니다.

이 책은 이런 사회적, 시민성의 함의에서 뿐만 아니라, 수학 교육법, 나아가서는 교육법 자체에 대해서는 상당한 계발을 줍니다. 콰인의 제자답습니다. 새로운 언어를 만들고 공유하고 개선하는 과정을 통해 수학을 익히게 합니다. 제가 보기에는 여기에 컴퓨터 기술이 추가되면 굉장한 것들을 할 수 있습니다.

각설하고.

앞으로 저희 팀은 이런 것들을 직접 실험해보고 실천해 나가려고 합니다. 그 첫 발걸음을 이번주 수요일에 놓아보려고 합니다.

Statistical thinking will one day be as necessary for efficient citizenship as the ability to read and write. --H. G. Wells


"탐험적 자료 분석"이라는 워크샵을 합니다. 저희가 엑셀 같은 비근한 도구를 사용해서 우선 몇가지 시연을 보이고, 여러분들이 팀을 나눠 직접 실습해 봅니다. 어떤 자료를 분석하나요? 우리 삶과 가까운 자료들입니다. 어느 초등학교에서 컴퓨터를 잘하는지, 서울시에서 어디가 살기 좋은 곳인지, 기상시간을 예측할 수 있는지 등등.

컴퓨터를 모르는 분, 통계를 모르는 분, 엑셀을 모르는 분 모두 대환영입니다. 저희 워크샵은 정말 일반인을 대상으로 설계했습니다. 꼭 약속할 수 있는 것은 이 워크샵이 무척 즐겁다는 것, 그리고 끝나면 해보고 싶은 것들이 여러가지 생길 것이라는 점입니다.

  • 장소: 토즈 강남점 (강남대로점 아님)
  • 날짜: 2008년 6월 11일 수요일 14:00~16:30
  • 참가비: 1만원~1만5천원 사이 (토즈 사용료 나누기 참가자 숫자로 현장에서 계산)
  • 정원: 선착순 20명 (남성 10명, 여성 10명)
  • 준비물: 특별히 없습니다만, 2명에 한 대 꼴로 노트북이 필요합니다. 되도록 많은 분들이 노트북을 가져오시면 좋습니다. 노트북에는 엑셀이나 오픈오피스의 calc가 깔려있어야 합니다(되도록 엑셀이 좋습니다).

신청

by 애자일컨설팅 | 2008/06/09 17:31 | 트랙백(3) | 핑백(2) | 덧글(19)
트랙백 주소 : http://agile.egloos.com/tb/441235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dahlia's me2.. at 2008/06/10 09:20

제목 : 홍민희의 생각
그는 오늘날 수학이 과거 읽기 쓰기 교육이 시민권(citizenship)에 의미했던 바와 같은 위상을 차지하게 되었다고 말합니다. 그래서 그는 수학을 가르치고 그것은 그에게 사회운동입니다. 마이너리티에게 사회적 힘을 줄 수 있는 운동입니다....more

Tracked from terra's me2DAY at 2008/06/11 10:55

제목 : 테라의 느낌
[오늘 일정] 오후 2 ~ 4:30, 강남역 - 탐험적 자료분석 참가. ((끝나고 뭐할까?))...more

Tracked from Surfing Geog.. at 2008/06/12 19:49

제목 : 탐험적 자료 분석 워크샵과 탐험적 접근 방법
탐험적 자료 분석 워크샵에 다녀왔습니다. 워크샵에 참가신청할 때는 "탐험"이란 말은 크게 신경 쓰지 않았는데, 워크샵에 참여하고 나서 보니 재미를 추구하는데 있어 필요한 것이 이 단어에 담겨있었습니다. 집에 돌아와서 탐험(探險)이란 말의 뜻을 찾아보았습니다. 국립국어원 표준대사전에서는 탐험을 "위험을 무릅쓰고 어떤 곳을 찾아가서 살펴보고 조사함"으로 정의합니다. 전문가 분들께서 정의한 뜻이겠지만, 제가 보기에는 '모험'의 뜻에 더 가까운 것 같......more

Linked at 애자일 이야기 : 도대체 수학.. at 2008/07/22 11:13

... 시대의 시민성은 수학적 합리성과 사고력을 필요로 하며, 또 이 시대에서 시민 경제활동을 원활히 하기 위해서는 수학적 지식이 필요합니다.저희가 하는 워크샵에 목표 기준이 있습니다. 탐험적 자료 분석 때와 마찬가지로 다음 세가지를 모두 만족해야 합니다:재미있다.경험해 본 후에 혼자서라도 계속 해보게 된다.자신의 삶과 의미있는 연관성이 있고, 삶에 도움이 된다.지금의 교 ... more

Linked at M.Jay's Story : .. at 2009/01/23 09:45

... 조금전에 만들었던 http://tinyurl.com/test-mjay를 입력하면 원래의 사이트로 이동하게 됩니다. 작년에 탐험적 자료 분석이라는 워크샵에 참여했다가 앞에서 사용하는 걸 봤는데 괜찮은 것 같아서.. 가끔 유용하게 활용할만한 사이트 같습니다. ... more

Commented by 고율 at 2008/06/09 17:35
"그는 오늘날 수학이 과거 읽기 쓰기 교육이 시민권(citizenship)에 의미했던 바와 같은 위상을 차지하게 되었다고 말합니다." <- 대폭 공감합니다. +_+b
Commented by 상희스타일 at 2008/06/09 18:15
새로운 시도, 좋은 아이디어를 주변에 꾸준히 전파하시려는 모습이 참 보기 좋은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prioyt at 2008/06/10 04:29
직장인이기에, 평일 오후 참가가 불가능한 것이 많이 아쉽습니다. 혹 다음에라도 주말에 좋은 자리를 만들어 주시면 하는 바람입니다. :-
Commented by 홍민희 at 2008/06/10 09:22
시간이 걸려서 못가겠네요. 정말 가고 싶은데; 흑흑
Commented by 누렁이 at 2008/06/10 09:23
용기를 내어 반차를 내고 참가 신청했습니다~.
기대됩니다.
Commented by 어이 at 2008/06/10 10:01
기상시'각'이요? 제 자료를 쓰세요 ^^
http://wiki.hailydaily.net/wiki.php?%B1%E2%BB%F3%BD%C3%B0%A2
Commented by 최영순 at 2008/06/10 14:14
안녕하세요, 이번에 참석을 하고 싶어 등록하였습니다.
한 가지 여쭤보고 싶은 게 있습니다만 공식 홈페이지를 찾아보니
강남 토즈의 위치가 '강남점', '강남대로점' 이렇게 두 군데로 나뉘어져 있던데,
어디 쪽 토즈를 말씀하시는 건지 알 수 있을까요?
Commented by 애자일컨설팅 at 2008/06/10 14:18
강남점입니다.
Commented by 노정태 at 2008/06/10 15:25
저도 참석하고 싶지만 시간이 마땅치 않네요. 주말에 강의가 생긴다면 참석하겠습니다.
Commented by 이동호 at 2008/06/11 11:07
오늘이네요. ㅡㅡ 어흑... 안습입니다...
Commented by marlowe at 2008/06/11 11:48
너무 좋은 모임인 데, 시간이 아쉽군요. - -
Commented by raindrop at 2008/06/11 14:43
흑... 지금 봤네요. 진작 알았다면, 참여하고... p-camp로 가면 되는건데 ㅠ.ㅠ 있다 역할극에서 뵙겠습니다.^^
Commented by djccuri at 2008/06/12 10:32
아쉽습니다. 주말이라면 와이프를 데리고 함께 가고 싶었는데... 수학교육이 사회운동으로... 아아 상당히 매력적입니다. 저도 제가 지금 하고 있는 일을 좀 더 다른 각도에서 접근 할 수 있도록 고정관념을 깨나가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Commented by 류은 at 2008/06/12 11:19
재미있었을 것 같네요. 저도 참석해보면 좋았을텐데. 아쉽네요~^^;;;
Commented by 최승준 at 2008/06/14 09:51
직접 참여는 못했지만 큰 영감을 얻었습니다. 열심히 현장에서 적용해 볼랍니다. 고맙습니다~
Commented by 짤리 at 2008/06/17 15:16
아. ㅜㅜ 정말 아쉽습니다.
이제사 봤어요. ㅜㅜ 저와 제 아내가 너무 흥미롭게 참여할 수 있었을텐데요. ㅜㅜ
다음번에는 꼭~!!! 또 열어 주실거죠?
Commented by 라임 at 2008/06/24 20:53
쩝 자주 들렸어야 하는데......
웍샵이 있었군요.
저의 업무에 적용해 보고 싶은데
다음 모임은 언제 계획하고 계신지...
꼭 참석하고 싶습니다.
Commented by 아니다 at 2008/06/25 20:11
꼭 참가하고 싶습니다. 늦었지만. 다음 언젠가.
Commented by 메쓰메틱스 at 2008/07/02 06:21
밥 모제스 책이 보고 싶어요 추천 좀 해주세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