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 프로젝트
마이크로크레딧(microcredit)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은행에서 돈을 빌릴 능력이 안되는 사람에게 작은 돈을 무담보, 저금리로 짧은 기간 동안 빌려주어서 그 사람이 돈을 벌 수 있게 도와주는 것을 말합니다. 이 개념과 웹 2.0을 결합한 서비스도 상당한 인기입니다. 키바(kiva.org) 같은 것들이 그 예입니다.

마이크로-크레딧/파이낸스에 대한 공로로 노벨상을 수상한 무하마드 유누스 박사 (이미지 출처는 위키피디어)


저는 이 마이크로크레딧이라는 말에서 착안하여 마이크로 프로젝트라는 말을 만들었습니다. 개발자를 고용할 처지가 못되는 프로젝트에 짧은 시간 동안 참여하되 그 사람이 최소한의 사업을 시작할 수 있는 지렛대를 만들어주는 것입니다.

작년 7월이었습니다. 브라스밴드 프로젝트를 통해 알게된 펭도님이 새로운 사업을 준비 중이라고 들었습니다. 펭도님은 대학생이었고 자본금이 특별히 있는 것도 아니었기 때문에 최대한 돈을 아껴서 사업을 시작하려고 했습니다만, 문제는 개발자였습니다. 개발할 수 있는 인력이 주변에 없고, 또 인력비가 만만찮기 때문에 사업을 시작하지 못하고 있었죠.

제가 제안을 했습니다. 저를 포함 총 세 명의 개발자가 8시간 동안 개발을 해주는데, 목표는 그만큼의 개발을 통해 펭도님이 돈 버는 사업을 시작할 수 있게 하자는 것이었습니다. 정확하게 말하면 10시간을 계약했습니다. 2시간은 온, 오프라인 회의에 사용하고, 나머지 8시간을 4시간씩 나눠서 총 이틀에 걸쳐서 개발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말씀드리면 혹자는 하루 종일 일하는데 개발은 네 시간만 하는 거냐고 묻는 분들이 계신데, 출근하고 딱 네 시간만 일하고 퇴근합니다. 그리고 여담이지만, 개발 첫날은 프로젝트 킥오프 회식하고, 둘째날은 프로젝트 마감 회식했습니다.
 
그에 대한 대가는? 이 부분은 약간 복잡합니다. 간단히 설명하자면, 지불할 능력이 될 때 지불하라는 것입니다. 좀 더 상세히 설명하자면, 저희가 받아야 할 금액의 최저선과 목표선을 정했습니다. 최저선의 금액은 "보장금액"이라고 불렀고, 목표선의 금액은 "최대금액"이라고 했습니다. 보장금액은 우리가 이번 프로젝트의 특성을 고려하면서 받아들일 수 있는 최저 금액이고, 최대금액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희망하는 적정금액입니다. 어떻게 되건, 사업이 론칭되고 2개월 이내에는 무조건 보장금액을 지급하는 것을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그 이전이라도 매출액이 일정선을 넘으면 바로 보장금액을 지급하도록 했습니다. 그리고 그 이후에 매달 말일 기준으로 매출액이 또 일정선을 넘으면 최대금액을 지불하도록 했습니다.

잘 아시겠지만, 이 계약은 철저히 상호간의 신뢰에 바탕을 두고 있습니다. 신뢰가 있었기 때문에 이런 계약이 가능했습니다. 물론, 저희 입장에서도 짧은 시간만 투자하면 되기 때문에 부담이 적었습니다(사실, 사업을 해보려는 패기있는 젊은 대학생들을 위해 자원봉사할 수도 있겠다는 마음도 있었죠). 또 펭도님 입장에서도 부담이 덜했을 겁니다.

저희는 정말 8시간만에 사이트를 만들었습니다. 돈을 벌 수 있는 사이트 말입니다(물론 부족한 점도 많았습니다). 8시간 내내 이 짧은 시간으로 무엇을 해야 최대 효과를 낼 수 있을까를 우리 자신에게 항상 물었습니다. 펭도님이 개발은 못하시지만 개발작업에 함께 참여하시면서 즉석 의사결정을 내리고 필요한 때에 즉각적인 방향 전환을 해주셔서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렇게 해서 펭도님은 단돈 5만원으로 사업을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무슨 사업인지 궁금하시죠? 자신만의 독특한 명함(?)을 만들어줍니다. 유니크카드라고 합니다. 명함을 받을 사람의 이름이 미리 인쇄되어 있는 명함을 찍을 수도 있고, 자신이 좋아하는 그림을 여러 조각으로 만들어 뒷면에 좋아하는 격언을 담을 수도 있습니다. 용도가 참 다양합니다. 유명 블로거들은 여러 경로로 이미 접해보신 것 같습니다.

최근에는 사무실 이전도 하시고, 발렌타인 데이 기념 특별행사도 진행 중이라고 합니다.


저는 이 프로젝트에 참여해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그 작업 자체가 매우 도전적이었기 때문입니다. 짧은 시간 안에 그 결과를 알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작년에 보장금액을 지급 받았을 때 자랑스럽고 뿌듯하더군요). 또, 제가 도와준 사람이 힘을 얻고 자신의 역량을 펼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무엇보다도 그 사람이 기뻐하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어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저는 이런 마이크로 프로젝트가 더 많아지면 좋겠습니다. 이 사회에 더 많은 새로움과 가능성들을 키워낼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고, 열정은 있지만 자원이 부족한 사람들에게 기회를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 경험이 많은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이 멘토링 관계를 맺고, 서로를 격려할 수 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우리 사회는 "큰 것"과, "위에서부터"에 대한 강박에 사로 잡혀 있습니다. 우리 사회를 건강하게 하는 것은 밑에서 일어나는 작은 규모의 꾸준한 실험과 시도들이라고 저는 믿습니다.

--김창준
by 애자일컨설팅 | 2008/02/09 15:40 | 트랙백(6) | 핑백(5) | 덧글(27)
트랙백 주소 : http://agile.egloos.com/tb/414289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e-learning b.. at 2008/02/12 17:13

제목 : 이렇게 멋진... 마이크로 프로젝트
마이크로 프로젝트. 이렇게 멋진 아이디어와 실천. 신뢰와 실력 그리고 능력이 없다면 할 수 없는 일들을 직접 몸소 실천하고 계신 분들이 멋질 따름이다. 그나저나 유니크카드는 사이트가 안열린다....more

Tracked from lambmee2.0 at 2008/02/19 11:58

제목 : 작은 것이 아름답다
자기성장, 더불어성장에 관심 많은 나로선 자주 찾게 되는 블로그가 있으니, 애자일이야기. 새로운 글이 올라왔다. 마이크로 크레딧에 착안한 마이크로 프로젝트. 역시 새롭고 기발한 제안에 또 귀가 번쩍.ㅋ "열정은 있으나, 자원이 부족한 자들에게 기회를 줄 수 있는 프로젝트" 나 같은 사람이잖어?ㅎ 마지막 구절에서 또 큰 울림을 받는다. "큰 것"과, "위에서부터"에 대한 강박에 사로 잡혀 있는 우리 사회. 우리 사회를 건강하게 하는 것은 밑에서 ......more

Tracked from Software Eng.. at 2008/02/19 15:00

제목 : The Micro Project.
마이크로 프로젝트...more

Tracked from Vitizens at 2008/02/26 09:50

제목 : 개발자의 사회공헌 : 마이크로 프로젝트
오늘 찾아볼 것이 있어서 사이트를 돌아다니다가 김창준님(아시는 분은 아시는 곳이죠?)의 블로그인 애자일 블로그에서 글을 보았습니다. 마이크로 프로젝트에 관한 글이었습니다. 마이크로......more

Tracked from 마음으로 그리는 세상 at 2008/03/31 21:08

제목 : 마이크로 프로젝트
'마이크로크레딧(microcredit)'으로 불리는 인터넷 기반의 소액 투자 및 대출 시스템에서 아이디어를 착안하여 "애자일"님께서 그의 블로그를 통해 이야기한 '마이크로프로젝트'는 "개발자를 고용할 처지가 못되는 프로젝트에 짧은 시간 동안 참여하되 그 사람이 최소한의 사업을 시작할 수 있는 지렛대를 만들어주는 것"이란다. 비단 '개발자' 뿐만이겠는가.. 막상 뭔가 아이디어가 있어도 그것을 사업화 시키고, 마케팅 할 수 있는 능력.. 그리고 그......more

Tracked from at 2008/09/30 14:33

제목 : [kiva #4]세상을 바꾸는 너무나 쉬운 방법-P..
드디어 키바(kiva)4번째 이야기, 키바의 대출 시스템에 대해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키바(kiva)의 대출 시스템은 대출을 원하는 개발도상국의 '기업가'와 이를 돕고자 하는 '대부자(lender)'를 직접 연결하는 P2P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여기서 잠깐, P2P방식이란? : peer to peer, 기존의 서버와 클라이언트 개념이나 공급자와 소비자 개념에서 벗어나 개인 컴퓨터끼리 직접 연결하고 검색함으로써 모든 참여자가 공급자인 동시......more

Linked at Brightonline Com.. at 2008/02/11 09:52

... y Home Forums Poll Chat Memo Feb 11 저희는 정말 8시간만에 사이트를 만들었습니다. 돈을 벌 수 있는 사이트 말입니다 항해일지 Add comments 시간은 이런 것이다. 8시간이 누구를 주인으로 만나는가에 따라 사업이 되는 시간이 될 수도 있고, 그냥 과정중의 일부로 끝날 수도 있다. 우리는 시간의 주인이 되어야겠지. 그것도 진짜 주인 ... more

Linked at shinsuk님의 글 - [2.. at 2008/02/17 02:19

... suk's me2day by ㅃ 후, 후후후후후후후후 돌아보는 공감받은 공감하는 친구들은 ← 2008년 2월 4 6 8 14 17 17 Feb 2008 0 metoo 유니크 카드 개발 이야기 오전 2시 19분 댓글 (0) « 2008년 02월 14일, 목요일   Today 7 / Total 3996 Profile shinsuk 후, 후후후후후후후 ... more

Linked at 미친병아리가 삐약삐약 : 20.. at 2008/02/18 12:06

... 마이크로 프로젝트 정말 멋진 아이디어다.. 나도 꼭 실천에 옮겨보리라.. 국산 새로운 검색엔진 Wispon 네이버와 경쟁하게 될 국내 기술의 검색엔진이라고 한다.. 어떤 서비스가 될지 기대가 ... more

Linked at 미친병아리가 삐약삐약 : 미투.. at 2008/02/24 00:37

... 같은데, 막상 받아보니 이쁜게 괜찮다.. 50장에 20,000원이면 좀 비싼편이긴 하지만 블로거 명함으로는 괜찮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고 보니 유니크카드는 낮익다 싶었는데 김창준님의 마이크로 프로젝트에서 봤던 바로 그 사이트군.. ... more

Linked at 유니크카드 – hi.. at 2017/03/20 07:29

... h-throughput 혜식이의 떼로 보는 세상 Menu Sample Page 유니크카드 February 11, 2008March 20, 2017 by hyeshik 얼마 전 애자일 블로그에서 언급된 유니크카드 어떤 건지 무척 궁금해서 저도 하나 만들었습니다. +_+ 발렌타인데이 특별세트를 무척 만들고 싶었지만, 아쉽게도 쓸 곳이 없어서 =___=;; (자작극이라 ... more

Commented by 쿨짹 at 2008/02/09 16:03
유닉카드가 탄생 비화가 이런 게 있었군요. ^^ 잘 읽고 갑니다. 유닉카드 너무 이쁘죠.
Commented by 이피 at 2008/02/09 16:11
짝짝짝~ 멋지네요.
Commented by 도2008 at 2008/02/09 16:45
많은 깨우침을 얻고 갑니다. 꾸벅.
Commented by 이장 at 2008/02/09 16:57
의미 있는 작업인것 같습니다. 나중에 제가 가진 작은 능력이라도 담을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네요.
Commented by 이동인 at 2008/02/09 18:29
부럽습니다.

네이티브 개발자로서는 엄두가 안나는 일이군요. OTL..

사알~짝 부러워 집니다.
Commented by 키오쿠 at 2008/02/09 20:35
멋집니다. IT만이 아니라 다른 곳에서도 이런 마이크로프로젝트가 활용될 수 있다면 좋겠네요 ^^
Commented by 윌리 at 2008/02/09 22:47
멋진 시도이고 멋진 결과네요 ^^
Commented by 이상곤 at 2008/02/09 22:49
오늘 산 '보노보 혁명'이라는 책에서 읽던 중 본 말이 있어서 덧글을 달게 되었네요. 개발에도 마이크로 크렛딧이 적용될 수 있군요. 잘 읽었습니다.
Commented by 낭망백수 at 2008/02/09 23:20
마이크로 크레딧. 저 총장님? 다큐나오는 거 보고 너무 감동이었었는데,
그리고, 개발자로서 그저 오픈프로젝트가 그런 것일거라고만 생각했었는데,
가진 그룹에서 이렇게 자발적인 실천 사례가 있다니 너무 좋은 일입니다.
말씀하신대로 정말 더욱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꾸벅~!

ps;참 브라스밴드 프로젝트는 무엇인가요? 궁금한 것이었는데 커멘트 빠뜨렸네요. ^^;
Commented by 굴돌 at 2008/02/09 23:26
처음엔 가능할까 싶었는데...사이트를 보니까 "개발"만 따지면 못할 것도 없다 싶군요.(아...제가 할 수 있단 얘기는 아닙니다. ㅎㅎ)
그런데 사이트 구상부터 모든 사이트 개발 사이클을 8시간만에 끝낸거라면 정말 대단하다 싶군요.
견문을 넓혀주셔서 고맙습니다. :)
Commented by 애자일컨설팅 at 2008/02/10 00:06
낭망백수님께. 브라스밴드 프로젝트는 2007년 초에 저희가 오픈마루의 펀딩으로 진행했던 프로젝트입니다. 글 중에 링크를 걸어두었습니다.


굴돌님께. 온/오프 회의 2시간 중에 중요한 사용자 스토리를 우선순위를 가려 뽑았습니다. 그리고 첫 개발일 전에 펭도님께서 대략적인(A4 6장짜리) 종이 프로토타입을 만들어 시연 동영상을 찍어(한 손엔 연필 한 손엔 카메라를 들고) 보내주셨습니다. 하지만 개발이 시작되면서 UI 상의 변화도 많았고, 스토리 자체가 탈락되거나 단순화되기도 했고, 또 아예 새로운 스토리가 생기기도 했습니다. 디자인, 개발, 디플로이(설치), 테스트를 모두 8시간 내에 끝낼 수 있었던 것은 팀웍 덕분이라고 생각합니다.
Commented by asadal at 2008/02/10 14:11
키바는 몰라도, 팝펀딩은 마이크로크레딧과는 상당히 거리가 있는 서비스입니다.
마이크로크레딧은 무담보 소액대출이지만 낮은 이율에 사전, 사후 관리까지 도와주는 저소득층 대상 금융서비스입니다.
팝펀딩은 요즘 눈에 띄게 늘어나고 있는 인터넷 대부업입니다. 좋은 말로 오픈마켓 대출서비스라고 하죠.
이자율이 최고 29%에 이르는...
신용불량자나 급전이 필요한데 은행 문을 두드릴 형편이 안 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서비스죠.
서비스 자체가 불법은 아니고 오프라인 사채업자보다는 싼 이율에 급전을 빌릴 수 있긴 하지만,
마이크로크레딧처럼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한 자활 지원 서비스와는 비교할 수 없는 듯합니다.
읽는 분들이 오해하지 않으셨으면 하는 마음에 덧글 남깁니다.

펭도님을 돕는 마이크로 프로젝트 얘기는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저도 비슷한 사회적 웹서비스를 꿈꾸고 있는데, 기회 되면 한번 얘기 나누고 싶군요. ^^
Commented by 오자 at 2008/02/10 16:40
우아.. 멋집니다.. ^^ 저도 주문해보고 싶은 욕구가...
Commented by 애자일컨설팅 at 2008/02/10 22:34
asadal님께. 네. 팝펀딩은 개념이 좀 다른데, 국내 사례를 찾다보니 무리하게 끼워넣은 것 같습니다. 언급을 지웠습니다.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레인블루 at 2008/02/11 00:09
제가 선물로 받았던 명함도 그러면 애자일컨설팅의 손길이 닿은 작품이었군요.. 감회가 새롭습니다. 더불어.. 8시간만에 그런 산출물을 뽑다니.. 대단합니다.
Commented by 무네차 at 2008/02/11 11:12
마이크로 크레딧의 방법을 이렇게 직접 적용할 수가 있군요.
많이 배워갑니다. ^^
Commented by marlowe at 2008/02/12 14:35
이런 방법도 있군요. '21세기의 품앗이'라고 해도 될까요? ^^
Commented by 루크 at 2008/02/14 01:28
예전에 우연히 들렀다가 (몰래) 링크해놨던 사람입니다.
마이크로크레딧이라는 게 예전에 저소득층, 무소득층을 담보 없이 빌려줬음에도 90%가 넘는 상환율을 기록했다고 하는 사업과도 관련 있는 건가요? 읽다보니 그 생각이 나서 말이죠.

어쨌든 사유하고 적용하고 변형하고 실천하시는 모습은 참 대단하시다는 생각이 듭니다.
Commented by 흰종이 at 2008/02/18 12:37
마음까지 따뜻해지는 글이네요~ 사업 번창하길 바랄께요 -
Commented by 땅콩버터 at 2008/02/18 15:25
무엇보다도 8시간 안에 끝내기를 가능케 했던 팀웍이 부럽습니다.
어딜 가도 내가 속한 그룹은 탄탄한 팀웍을 자랑하는 곳이길 바라고 있는데, 부럽네요.
(제가 속한 팀도 팀웍은 끝내줍니다. ^^)
Commented by 이진석 at 2008/02/19 16:24
서비스를 초기 제작하는 "마이크로 프로젝트"가 완료되고 나서, 서비스가 돌아가면서 생기는 문제점들은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 지 궁금합니다.

유니크카드를 이용해 봤는데, 요 몇일동안 서버가 자주 죽고, 몇 시간이 지나도록 서버가 열리지도 않구요. 서버가 열리고나서, 서버이상에 대한 규명이나 공지는 찾아볼 수 없구요.
이 서비스를 계속적으로 유지보수하는 인력이 따로 있다면, 서버가 자주 죽는 등의 문제는 좀 더 쉽게 해결할 수 있지 않을까요?

"마이크로프로젝트"가 충분히 훌륭한 개념이지만, 유지보수하는 개발인력없이는, "돈 버는 사이트"로서의 서비스 운영은 힘들지 않나 생각합니다.
Commented by [1002] at 2008/02/20 09:22
이진석님 // 서비스 이후의 문제점 발생이 '마이크로 프로젝트' 자체의 문제점은 아니라 생각됩니다. 베타 서비스를 먼저 오픈 한 뒤 지속적으로 피드백 받으면서 발전시키는 서비스들에도 마찬가지로 발생하는 현상이기도 하고요. 사용자 증가 수를 확인하면서 피드백을 확인하고 유지보수 인력을 별도로 확충하고 규모를 늘릴 것인지에 대한 결정을 진행할 수도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초기 자본이 없을 경우 초기부터 개발인력 & 유지보수 인력 확충을 고민하는 건 오히려 비용이 더 커질 수도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처음부터 '돈 버는 사이트' 가 될지는 알 수 없는 경우도 많고요. ^^;)
Commented at 2008/02/22 13:41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펭도 at 2008/02/22 15:57
이진석님 // 서버 접속에 문제가 있었던 점 사과드립니다. 유니크카드 서버가 연결되어 있는 네트워크가 요즘 많이 불안정합니다. 곧 안정적인 네트워크로 옮길 예정입니다. ^^
Commented by ologist at 2008/03/09 10:07
재미있는 시도이네요
Commented by 지평선 at 2008/06/08 15:55
펭도님이 이렇게 사업을 시작하셨었군요.

마이크로 프로젝트, 인상적인 단어이네요!
Commented by 원클릭.com at 2009/04/13 19:06
팝펀딩이 원클릭닷컴으로 변경되었습니다. ^^ 원클릭 닷컴은 대부업체가 아니라 P2P Microfinance라 보시면 됩니다. 최근 키바 이후에 주목을 받고 있는 MYC4의 경우 역시 아프리카 농민을 돞는 마이크로크레딧 단체 입니다. 그러나 이곳은 단지 기부가 아닌 최대 25%까지 이자율이 있고, 이는 단지 한번의 기부가 아닌 자립을 할 수 있도록 지속가능성을 의미하는 이자율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곳과 원클릭은 역경매 방식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모일수록 더 낮은 이자율로 낙찰될 수 있는 곳이에요^^ 오랜만에(?) 한번 방문해 주세용~^^*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