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돌아보다
영어에 리트로스펙티브(retrospective)라는 말이 있습니다. 보통 회고라고 번역하는데, 라틴어에서 뒤를 뜻하는 retro-와 본다는 뜻의 spectare가 합쳐진 말이지요. 직역하면 뒤돌아보다는 뜻이 됩니다.

통상 프로젝트 관련해서 리트로스펙티브라고 하면 다음을 뜻합니다.

retrospective (rèt´re-spèk-tîv) -- a ritual held at the end of a project to learn from the experience and to plan changes for the next effort.
 
리트로스펙티브 -- 프로젝트의 끝에 행해지는 의식으로, 경험에서 학습하고 이다음 노력을 위해 변화를 계획한다.

--http://www.retrospectives.com에서 (번역은 김창준)

저에게 이 리트로스펙티브, 회고라는 말은 좀 각별한 의미가 있습니다. 제가 성장해온 원동력 중 하나였기 때문입니다.

2000년 국내 최초의 위키 사이트를 만들고서 항상 고민했던 것이 어떻게 해야 건전한 위키 문화를 퍼뜨리고 지속시킬 수 있을까 하는 문제였습니다. 저는 그 해법의 한가지로 여러가지 관습을 만들어 나가기 시작했습니다.
 
그 때(2001년 경) 만든 것이 Three Fs라는 것입니다. 사실, 느낌, 교훈(Fact, Feeling, Finding)의 세가지 F를 뜻합니다. 예를 들어, "뭐뭐뭐를 해봤다. 그래서 어떤 느낌이 들었다. 그리고 거기에서 어떤 교훈을 얻었다"의 형식을 사용합니다.

위키에서 오래 살아남는 가치있는 글을 살펴보니 어떤 공통점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그것은 이 세가지가 고루 갖춰져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그것들은 마치 의자의 세 다리처럼 서로 상보적인 균형을 이루게 됩니다. 어떻게 하면 기억하기 좋은 이름을 지을까 고민하다가 -- 프로그래밍에서와 마찬가지로 위키에서도 기억하기 좋은 이름을 짓는 것이 무척 중요하지요 -- Fact, Feeling, Finding을 생각해 내고 3Fs란 말을 만들어 낼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형식은 위키에서 글을 쓸 때 뿐만 아니라 대화를 할 때에도 무척 유용했습니다. 그래서 제가 나가는 거의 모든 모임에서 이 3Fs를 적용해 보았습니다. 2002년에 시작한 르네상스 클럽은 3Fs만 전문적으로 하는 모임이 되기도 했지요. 각자 지난 모임부터 오늘까지 있었던 일 중 기억에 남는 것들에 대해 무슨 일이 있었고, 무엇을 느꼈으며, 어떤 교훈을 얻었는지 돌아가며 이야기하는 겁니다.

감이 안오는 분을 위해 한가지 팁을 알려드리겠습니다. 개인적으로 3Fs를 적용하는 간단한 방법은, 불끄고 잠자리에 누은 채로 머리 속으로 오늘 하루의 3Fs를 생각해 보는 겁니다. 오늘 내가 뭘 했더라? 어떤 느낌이었지? 어떤 교훈을 얻었나?

한동안 3Fs를 적용하다가 뭔가 아쉬움이 남아서 3Fs에 F 두개를 덧붙여 5Fs를 만들었습니다. Future Action, Feedback이 붙습니다. 3Fs를 한 뒤에 바로 이어서, 나는 무슨 행동을 할 것인지 말하고, 시간이 지난 후에 그게 어떻게 되었는지 공유하는 겁니다. 3Fs보다 훨씬 더 강력합니다.

저는 이렇게 나름대로의 회고법을 만들어 일상에서, 모임에서, 또 컨설팅에서 수년간 사용을 해왔습니다.

그러다가 2003년에 노먼 커쓰(Norman L. Kerth)의 Project Retrospectives라는 어마어마한 책을 접하게 됩니다. 핵폭탄급 책입니다. 위력이 대단합니다. 실제로 그 책을 현실에 적용해 보고는 그 효과에 놀라버렸습니다. 그리고 회고의 다양성과 깊이에 푹 빠져버렸습니다(참고로 이 책은 애자일 컨설팅에서 일하는 분들이 기본적으로 읽어야할 책 중 하나였습니다).

(이미지 출처는 아마존)


그 이후 프로젝트 회고 자체를 목적으로 하는 컨설팅도 여러차례 진행할 정도로 경험과 전문성을 쌓게 되었습니다. 저만의 회고법도 다양하게 개발했고요.

그러다가 2006년도에 실용주의 프로그래머에서 Agile Retrospectives라는 책이 나옵니다. 사실 회고 분야의 선구라 할 수 있는 Project Retrospectives는 깊이가 있고 또 상세하지만 먹기 좋게 꾸며진 음식은 아닙니다. 그런데 이 Agile Retrospectives는 실용주의 프로그래머 출판사의 전통을 따라 얇고, 쉽고, 실용적입니다. 요리법 모음집 같이 잘 정리되어 있습니다. 이 책으로 회고가 좀 더 퍼질 수 있겠다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미지 출처는 아마존)


2006년 년말에 인사이트 사장님이 다음해에 애자일 시리즈로 어떤 책을 내면 좋을지 여쭤보시더군요 -- 그 때 애자일 시리즈 에디터가 돼달라고 부탁을 받았습니다. 제가 첫번째로 추천한 책이 Project Retrospectives와 Agile Retrospectives였습니다.

그 말씀을 드린 후 한 동안 잊고 있다가 브라스 밴드를 통해 김경수님을 만나면서 인사이트 사장님께 김경수님에게 번역을 맡겨볼 것을 추천드렸습니다. 두 가지 욕심이 있었습니다. 하나는 우리나라에 회고가 더 널리 알려지는 것, 또 하나는 경수님의 성장. 일단 후자는 된 것 같습니다. 책을 번역하시면서 동시에 여러 회고 경험을 쌓으셨고, 또 그 경험담들을 책 사이사이에 추가하셨더군요.

첫 번역인지라 고생을 하시더니 드디어 책이 나왔습니다. 애자일 회고라는 제목으로 번역되었습니다.

(이미지 출처는 강컴)


꼭 프로그래머만 보는 책이 아닙니다. 관리자도 보고, 기획자도 보고, 디자이너도 봐야 합니다. 학교 선생님도 보고, 학생도 봐야 합니다. 꼭 팀이 있어야만 적용할 수 있는 책도 아닙니다. 혼자서도 적용할 수 있습니다. 년말에만 하는 것이 아니고, 일주일, 하루, 심지어는 한 시간 단위로도 할 수 있습니다. 날마다 새로워지고 개선되는 것이 중요하다면 누구나 언제나 적용할 수 있고, 또 적용해야 합니다. (저는 부부 관계에도 회고를 적용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회고를 할 때 중요한 것은, 과거를 들춰내는 것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서 서로의 감정을 공유, 이해하고 현재를, 미래를 어떻게 바꿀지 결정하고 또 그걸 행동에 옮기는 것입니다. 회고 자체는 가치가 없습니다. 회고를 통해 나온 실행이 가치 있습니다. 회고 자체는 가치가 없습니다. 회고를 통해 형성된 감정적 공유와 상호 이해가 가치가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회고 실력, 회고 진행 실력을 높이고 싶은 분들을 위해 한마디. 꼭 자신의 일상에서부터 적용해 보시길 권합니다. 가까운 곳에서 이루지 못하면 먼 곳에서도 이룰 수 없습니다.

--김창준
by 애자일컨설팅 | 2008/01/30 20:36 | 트랙백(9) | 핑백(11) | 덧글(9)
트랙백 주소 : http://agile.egloos.com/tb/412209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낭만주의 프로그래머 at 2008/01/30 22:02

제목 : 일일 회고
'애자일 회고' 라는 책을 읽고 있습니다. 애자일 컨설팅의 김경수님이 번역한 책인데 얼마전에 책이 인사이트에서 출간되어 경수님에게 선물을 받았습니다. 그냥 회고라고 하면 뜻이 조금 모호한데 반성하여 학습하는 과정을 얘기합니다. 영어로는 retrospective 라고 하네요. 책에서는 회고를 하는 과정과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을 상세하게 설명을 하고 있습니다. 책에 대한 내용은 다 읽고 나서 따로 정리를 할 생각입니다. 책을 읽는 중에 개인적으로 ......more

Tracked from 나부군과 애자일 at 2008/02/06 21:22

제목 : 애자일 회고 출간 기념 이벤트
안녕하세요. 얼마 전 제가 번역한 애자일 회고가 출간 되었습니다. 이미지 출처는 강컴 회고란 무엇인가? 회고의 사전적 의미는 1. 뒤를 돌아다봄. 2. 지나간 일을 돌이켜 생각함이다. 이 책에서 말하는 회고의 뜻도 비슷하다. 팀이 정해진 기간 동안 해 왔던 일들에 대해 돌아본다. 하지만, 단순히 돌아보는 것만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문제점이나 잘한 점을 찾아내어 다음 작업에도 좋은 점은 계승하고, 아쉬웠던 점들은 다른 방식을 시도해 끊임없이 개......more

Tracked from 일체유심조 at 2008/02/17 09:03

제목 : 메타 사이트와 평생학습
인터넷이 배움의 보고(寶庫)임은 많이 느끼고 있던 터에 요즈음은 한RSS라는 메타 사이트에 자주 갑니다. 블로그를 포함해서 개인 또는 팀 홈페이지들이 웬만한 언론사보다 많은 구독자를 가지고 있는 것을 보았......more

Tracked from kate님의 이글루 at 2008/02/28 15:10

제목 : Agile Retrospective
뒤돌아보다...more

Tracked from Game Designe.. at 2008/03/12 00:05

제목 : [Book] 애자일 회고, 그리고 애자일에 대한 회고
애자일에 대한 지극히 개인적인 회고 먼저. 한동안. 애자일에 꽤 열광하던 때가 있었다. 그게 언제쯤이었냐 하면. T팀에서 B팀으로 옮기고, PM과 디랙터가 없는 팀에서 열심히 해보려던 때였다. 원래 조직, 프로젝트, 스케줄 관리에는 전혀 관심을 가지지 않으려 했으나, 상황은 이러하고, 어찌 되었든 게임을 잘 만들고 싶어서 뭐든 하려고 할 때였다. 그러나, 뭔가 시도해 보기도 전에 좌절했다. 사람들 (정확히는 관리 성향이 없는 일반 팀원들)이 애......more

Tracked from 마인드맵 활용 가이드-.. at 2008/07/11 09:48

제목 : 마인드맵 정리 - 애자일 개발 방법을 적용한다는 것..
애자일 프랙티스 1.애자일 시작하기 ? 어떻게 애자일을 시작할 수 있을까? ! 결과를 위해 일하라 비난은 버그를 수정하지 못한다. 가능한 해결책을 제시하라. 중요한 것은 긍적인 결과다. 땜질식 수정에 빠지지 말자 몇 줄만 고쳐봐... 동작하쟎아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사람이 아니라 아이디어를 비평하라 누구의 아이디어가 더 나은지를 입증하는 것이 아니라 해결책에 도달하는데 자부심을 가져라 문제가 있다면 사실을 얘기해라 고양이 목에 방울달......more

Tracked from (주)사이냅소프트 at 2008/08/06 21:07

제목 : 애자일 회고 - 전체 회고가 있었습니다 (1/2)
"최고의 팀을 만드는 애자일 기법, 애자일 회고" "... 팀은 좋은 팀으로, 좋은 팀은 훌륭한 팀으로 거듭날 수 있고, 프로젝트에 동참한 모든 일원도 더욱 진지하게 사안에 대해 고찰하여 프로젝트를 한층 훌륭하게 마무리할 수 있다" 라고 인터넷서점에서 애자일 회고를 선전하고 있습니다. 과연 그럴까요? 좋긴 좋다는데 정말 그런지 보셨습니까? 광고글에 낚이는건 아닐까요?? 의심이 되신다면 저희 사이냅이 진행하고 있는 애자일 회고를 살짝 들여다보시는......more

Tracked from fribirdz' me.. at 2009/01/05 22:47

제목 : 프리버즈의 생각
매일 까먹지 않고 3Fs 하자는 다짐도 쉽게 지켜지지 않는걸 보니, 나도 참 끈기없다.....more

Tracked from bcc's me2DAY at 2009/09/13 22:59

제목 : 사이의 생각
회고(retrospective)- 프로젝트의 끝에 행해지는 의식으로, 경험에서 학습하고 이다음 노력을 위해 변화를 계획한다....more

Linked at 제목없음 at 2008/01/30 20:51

... ... more

Linked at josephjang님의 글 -.. at 2008/01/30 21:48

... 21 22 23 24 25 26 27 28 30 30 Jan 2008 0 metoo 사실, 느낌, 교훈(Fact, Feeling, Finding)의 세가지 F를 뜻합니다. 예를 들어, '뭐뭐뭐를 해봤다. 그래서 어떤 느낌이 들었다. 그리고 거기에서 어떤 교훈을 얻었다'의 형식을 사용합니다. 오후 9시 48분 회고 인용 댓글 (0) 1 metoo 이정환 기자님처럼 나 ... more

Linked at heycalmdown님의 글 .. at 2008/01/30 22:01

... 들은 ← 2008년 1월 2 3 4 5 7 8 9 10 11 14 17 19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0 Jan 2008 0 metoo 저도 애자일 회고 한 권 사려구요. 2월에 사야지. 오후 10시 1분 애자일 애자일회고 위시리스트 댓글 (0) 1 metoo 상단에 뭐가 좀 많아졌다. 친구관리가 밖으로 나오고 관리가 환경설 ... more

Linked at cookie님의 글 - [20.. at 2008/01/31 09:23

... s Me2Day 돌아보는 공감받은 공감하는 친구들은 ← 2008년 1월 2 9 16 18 19 20 22 25 27 28 29 30 31 31 Jan 2008 0 metoo 뒤돌아보기: 3Fs(Fact, Feeling, Finding) - Goooooood~!!! 오전 9시 23분 뒤돌아보며 배우기 댓글 (0) 0 metoo 저 사람이 하기 전까진 절대 안 ... more

Linked at naramoksu님의 글 - .. at 2008/02/04 11:45

... u's me2day by 나라목수 └ 너 소풍온 돼지 아냐? 돌아보는 공감받은 공감하는 친구들은 ← 2008년 2월 1 4 4 Feb 2008 0 metoo Fact, Feeling, Finding의 기준을 가지고 일상을 돌아보는 것과 PDCA라 불리는 관리사이클은 모두 일을 돌아보고 반성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오전 11시 45분 댓글 (0) 0 ... more

Linked at Scratch Day in.. at 2010/11/08 00:13

... 니다. 또한 스크래치와 관련해서 내가 겪었던 경험, 과정, 프로젝트를 꼭 소개하고 싶은 분들을 위하여 데모(Demo)를 할 수 있는 테이블과 공간을 제공합니다. 회고 애자일 회고 전문가의 진행으로 2009년 5월 16일 스크래치데이 서울에서 있었던 일을 반추해보고 함께 앞으로 나아갈 길을 조명해 봅니다. 발표자/진행자 최승준 : 미디어 ... more

Linked at 소프트웨어 프로세스 이야기 :.. at 2011/01/17 20:45

... 것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침대에 누워 꼭 잠들기 전에 오늘 했던 일과 느낌 그리고 거기서 얻은 것을 고찰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입니다. 애자일 이야기의 "뒤돌아보다"를 보면 3 Fs (Fact, Feeling, Finding)와 2가지(Future Action, Feedback)를 더한 5Fs에 대한 이야기를 보실 ... more

Linked at 도서 – 애자일.. at 2012/02/13 10:05

... 하고 강화시킨다.* 경험을 통해 효과가 증명된 회고 도구와 진행 방법을 배울 수 있다.오늘 주문했으니, 도착하려면 며칠있어야겠죠.회고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김창준님의 글, 되돌아보다를 읽어보세요.“세상엔 읽어보고 싶은 좋은 책들이 참 많습니다…. ^^; “ There is 1 comment in thi ... more

Linked at I Design, theref.. at 2014/02/03 11:34

... 뜻합니다. 예를 들어, “뭐뭐뭐를 해봤다. 그래서 어떤 느낌이 들었다. 그리고 거기에서 어떤 교훈을 얻었다”의 형식을 사용합니다. – 애자일 이야기 다른 분야에서는 이런 것들이 그렇게 새로운 개념이 아니지만 (칭찬일기라던가.. 그런 것 쓸 때도 같은 원칙으로 이와 거~의 유사한 3가지 관점 방법론을 쓴다. ... more

Linked at 애자일 이야기 : 좋은 회고를.. at 2014/12/03 11:46

... roject Retrospectives)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것입니다. 애자일에서는 실험과 반성(회고)을 통해 학습을 증진하는 것을 핵심으로 삼고 있습니다. 관련해서 뒤돌아보다란 글을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많은 소프트웨어 개발 조직에서 이 회고 방법을 배워서 실천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하지만 회고를 하면서 타성에 젖 ... more

Linked at 복기(復碁)의 의미 | 김종욱.. at 2015/06/29 16:37

... 트에 저장해두었던 ‘뒤돌아보다‘라는 글을 ... more

Commented by 수아기 at 2008/01/30 23:38
다행입니다. 꼭 프로그래머만 보는 책이 아니라서 말입니다.^^ 특히 학교선생님, 학생이라는 문구에서 정말 ^^..
지난번 김경수님께서 책이 곧 출판된다고 하셨던 말이 기억나네요. 꼭 읽어봐야겠습니다. 효과적인 회로란 정말 어느분야에든 필요한것 같아요.
Commented by hyangii at 2008/01/31 13:04
노스모크는 자주 갔었는데, 3Fs는 이제서야 알게됐네요. 창준님의 글이 이리 잘 읽히는 게 바로 3Fs의 효과일까요. :O
잊지말고 항상 글 쓸때 염려해야겠습니다. (앗. 이 댓글조차 3Fs! =3=3)
Commented by 박유신 at 2008/01/31 13:28
경수님, 축하합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적심 at 2008/01/31 16:13
나름대로의 공과격(功過格)을 작성하면서도 부족한 점이 늘 느껴졌는데,
괜찮은 책을 찾은 것 같네요. 읽어봐야 겠습니다.
Commented by picxenk at 2008/02/01 01:19
3Fs, 참 쉬워보입니다. 그러나 쉽지 않아요.
스스로도 익숙해질 필요가 있지만 다른 사람들과 공유할 때 배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문제는 3Fs를 쉽게 나눌 환경을 찾기가 그리 쉽지가 않다는 것입니다.
Commented by hans at 2008/01/31 08:25
thaks for good infomation...
Commented by 송치형 at 2008/02/05 20:35
창준님의 글을 읽고 마음이 동해버렸습니다.
꼭 읽고 실천해봐야겠습니다.
Commented by Solid_One at 2008/02/06 12:57
3F는 아니지만 후배랑 영어공부를 같이 하면서 매일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오늘 공부는 어때?' '뭐뭐는 어떻구요. 뭐는 잘 안되요.' '그래?? 한번 이렇게 해볼까?'
이런식으로 서로 교류를 하니까 진도가 빨리 나가더군요.

이제 애자일 회고를 읽었으니 구체적으로 5F로 해보렵니다.
Commented by 맥스 at 2008/02/18 01:30
광화문 교보문고에서 보고 어찌나 반갑던지~
근데;; 컴퓨터분야 신간 코너에 디스플레이되어 있더군요...음...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


Site Me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