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ership Training 참가자 모집!
리더십 트레이닝(Leadership이 아니고 Readership!)을 갑니다. 리더십 트레이닝은 통상 RT라고 줄여 부릅니다.

간단히 말해, 교외로 가서 1박 2일간 공부하고 오는 재충전의 모임입니다. 하지만 일반적인 워크샵과는 천지차이가 있습니다. 제대로 된 RT는 다음과 같은 요소를 갖고 있습니다.
  • 다녀오면 육체적/지적/심적으로 재충전된다. (돌아와서 피곤하다고 느끼지 않고 오히려 에너지가 넘쳐야 합니다 -- 심지어는 빨리 회사로 돌아가서 실험해 보고 싶다는 마음이 들 수도!)
  • 재미있다, 맛있다, 건강하다. (패스트 푸드를 먹지 않고, 술도 안먹거나 최소화 합니다 -- 하지만 자유 대화의 시간은 많고, "재미가 없다면 제대로 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라는 XP 철학을 따릅니다)
  • 적극적이고 동적이다. (신기하고 재미난 야외 활동도 있고, 테라스에 앉아서 코딩을 하기도 하는 등 굉장히 입체적입니다)

제가 예전에 썼던 글을 인용하자면,

직장인이나 학생들이나 모두 일상에서 컴퓨터 고전에 대한 밀도높고 압축적인 공부/토론시간이 거의 불가능하리라 생각합니다. 특히 "연속된 시간"(피터 드러커가 지적 작업에서 강조하는)이 아주 중요합니다 -- 일주일에 몇 번 씩 나눠서 하는 공부에서는 전체의 그림을 단박에 느낄 수 있는 기회가 오기 힘듭니다. 몇 시간을 연속으로 치열히 공부하다보면 앞과 뒤가 연결되고 조각과 파편이 모여 그림이 완성되는 경이로운 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 새롭고 귀한 경험이 될 겁니다.

애자일 프랙티스라고 하는 책을 공부할 예정이고, 팀을 나눠서 완전한 애자일 방식으로 "프로그래밍 대결"도 하려고 합니다.

장소는 서울에서 한 시간 반 이내에 있는 펜션이고, 시기는 이번주 금요일 점심 먹고 출발해서 토요일 점심 때 돌아옵니다.

현재까지 남자 5분(저와 김경수님 포함), 여자 4분이 모였고, 한 분을 더 모집하려고 합니다. (왜 짝수로 하냐면 계속 짝 프로그래밍을 할 것이기에 그렇습니다) 단, 조건이 하나 있습니다. 현재 차량을 한 대 밖에 구하지 못해서, 차량 지원이 가능한 분이면 좋겠습니다.

그 외에 별 다른 조건은 없습니다. 코딩 잘 못해도 상관 없습니다. 남녀 모두 환영입니다. 애자일 프랙티스라는 책을 공부, 토론해보고 싶고(꼭 미리 읽어오지 않아도 됩니다), 애자일 방식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경험을 하고 싶은 분이라면 참석하셔서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을 겁니다.

관심 있는 분은 비밀 댓글로 연락처를 남겨주세요. 마감되었습니다.

--김창준
by 애자일컨설팅 | 2007/10/17 11:45 | 트랙백(1) | 핑백(3) | 덧글(17)
트랙백 주소 : http://agile.egloos.com/tb/386094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행쓰존 at 2007/10/18 11:24

제목 : 애자일 프랙티스 RT 준비중
이번주 금-토로 RT(읽으러 가는 엠티 정도?)가 다가왔다.8명의 인원이 조촐히 가는 거라 거의 모든 사람이 준비에 참여하고 하나씩 토론 주제를 정해갈 것이다.책은 지난주에 사서 평일 퇴근길에 반정도 읽고토요일날 도서관에서 몇시간 (읽기는 설렁설렁) 읽어서 대략 다 읽긴 했다.한번도 토론주제를 정해보거나 이끌어본 적이 없어서이걸 어떻게 해야하나? (아침에 ...more

Linked at ahastudio님의 글 - .. at 2007/10/17 12:00

... 0 metoo Readership Training이 금요일 점심 먹고 출발이라니... 도저히 신청이 불가능하잖...... 오후 12시 0분 ... more

Linked at 박피디의 게임 아키텍트 블로그.. at 2007/10/17 14:13

... ESSION=60ed3cf9635ee4d435533a293a2f84e8http://agile.egloos.com/3860946 ... more

Linked at evacuee님의 글 - [2.. at 2007/10/18 21:24

... 0 metoo 5년만인가? 암튼 오랜만에 RT를 간다. 밑천이 다 떨어진 것 같은 기분이 드는 요즘 자극을 좀 줘야지. 오후 9시 24분 ... more

Commented at 2007/10/17 12:28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짱가 at 2007/10/17 14:10
매우 신날것 같은 이벤트네요..
차를 가져갈 수 없으니 일단... 배제대상인데... ^^
참여 하시는 분들을 부러워 할 수 밖에요.. ^^;;
Commented by 박PD at 2007/10/17 14:12
벌써 꽉 차 있군요. 차도 없고, 워크샵이라 T_T 잘 다녀오세요. :)
Commented by 도2007 at 2007/10/17 14:43
11월에 하면 1순위로 뽑아주세요.^^
Commented at 2007/10/17 15:42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at 2007/10/17 15:55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at 2007/10/17 16:24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고스 at 2007/10/17 16:55
재밋겠네요.. 부럽군요 ㅠㅠ 차가 없는 관계로 생각도 못해보는 ㅋ
Commented by 민재 at 2007/10/17 17:34
이런 좋은 아이디어는 확산이 되어야 하는데..
공개적으로 새끼를 쳐서 실천했다는 뉴스는 접하기 힘드네요.

김창준님의 모집은 주로 작은 숫자인데..
이런 행위들이 spawning 한다면 좋을텐데요..

에반젤리스트를 키우심이.. ^^
Commented at 2007/10/17 18:00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애자일컨설팅 at 2007/10/17 23:10
열렬한 지원 감사드립니다. 마감되었고, 해당 분에게 이메일 드렸습니다.
Commented by 적심 at 2007/10/18 09:15
행사 진행 순서나 참고할만한 자료들이 있다면 공유해주실 수 있을까요?
술먹고 고스톱 치는 워크샵에 종언을 가하고 싶었던 참에 마땅한 대안을 마련하지 못해서 고민중인데 참고 하고 싶습니다.
다녀온 다음 더 피곤한 워크샵 문화는 어서 빨리 사라져야 하지 않을까요.
Commented by coderiff at 2007/10/19 00:51
90년대 초중반에 컴퓨터 동아리 활동하던게 기억이 나네요.
그 때 Hard Training(HT)이라고 MT촌같은데 가서 다른 것 전혀 안하고 죽어라하고 며칠동안 컴퓨터 공부하고 프로그램 만들고 오던 행사가 있었는데요..
그 당시는 노트북도 없던 386/486 시절이라 컴퓨터 본체와 모니터를 직접들고 택시타고 기차타고 하면서 갔다 오곤 했었죠.
지금 생각해보면 웃기네요..그 때는 진짜 육체적으로도 Hard Training이었습니다 ^^;
Commented by mark` at 2007/10/19 16:58
이런 자리가 있었다니 아쉽습니다.~
다른 분들과 같은 의견으로 자료공유가 될지 모르겠습니다.~
오늘 출발인데 잘 다녀오십시요!
Commented by 안드로이드 at 2007/10/21 15:06
늘 재밌는 무언가를 하고 있네요.
다음에 이런 기회가 있다면 꼭 참가해보고 싶어요.
Commented by 유광열 at 2007/10/22 11:00
매번 늦게 알아서 아쉽네요 ㅠㅠ
Commented by Remma at 2007/10/25 23:45
하도 오랜만에 들어왔더니 이런 내용이..ㅠ_ㅠ
저도 다음 기회가 '꼭' 있었으면 하네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