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amp 후기
오늘(10월 10일) P-Camp가 있었습니다.

저는 7시부터 40분 동안 "테스트 주도 개발에서 단위 테스트의 개체 발생"이라는 제목의 강의를 했습니다. 소원영씨, 백진욱씨, 김경수씨, 이두환씨 그리고 저 다섯 사람이 기획/제작한 미디어 아트 작품을 강의 중에 시연을 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백진욱씨께서 많은 수고를 해주셨는데 이 자리를 빌어 감사드립니다. (강의가 끝나고 어떤 분께서, 미디어 아트 시연이 굉장히 인상적이었고 덕분에 강의 이해에 도움이 되었다는 말씀도 해주셨습니다)

다음은 9월 5일에 부리나케 촬영한 이 강의의 맛보기 동영상입니다. 강의를 직접 들으셨던 분들은 아시겠지만 동영상에서는 굵직한 아이디어들 몇가지는 시간 제약상 언급을 하고 있지 않습니다.

동영상 링크 업데이트(2012/12/12) : 예전에 zdnet에 동영상이 있었는데 사라진지 오래고, mncast에 복사본이 있었으나 서비스 종료. 우연히 발견한 동영상! 그리고 동영상 촬영하고 얼마후 ASTA2007에서 발표한 슬라이드

강의 내용에 대해서는 차후에 다시 글을 쓰도록 하고(단위 및 승인 테스트의 TDD에 대한 저의 최근 깨달음을 집대성한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여기에서는 P-Camp 경험, 특히 그 형식면에서 써보도록 하죠.

원래 계획이었던 OST가 취소되고, 스마트플레이스 황재선씨의 진행 하에 "난상토론"을 했습니다. 저는 지난 KBS에서의 애자일 OST 때 느꼈던 아쉬움을 충분히 해소할 수 있는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제가 참석한 곳은 11번 테이블이었는데, "테스팅 성공 사례"에 대한 토론 자리였습니다.

강정돈씨께서 퍼실리테이터 역할을 맡아주고 계셨고 여섯분이 계셨습니다(사실 인원수가 가장 작은 테이블을 일부러 골라 갔습니다 -- 가장 약한 센터를 강화한다는 취지에서...). 제가 한가지 진행 방식을 제안했습니다. 다른 분들이 흔쾌히 동의해 주셔서 그 방식을 실험해 볼 수 있었습니다. 결국 저랑 강정돈씨 두 사람이 공동 진행을 한 셈이 되었죠. 간략히 정리하자면,
  1. 우선 각자 돌아가면서 두어 문장 내외로, 자신이 토론하고 싶은 것(이야기 해주고 싶은 것이 있거나, 듣고 싶은 게 있거나 등)을 말하고, 퍼실리테이터는 그걸 테이블 가운데에 있는 종이에 옮겨 적습니다.
  2. 한 바퀴 돌았으면 주제들을 서로 동일하거나 유사한 것들끼리 묶습니다.
  3. 각자 열정이 느껴지는 주제에 투표를 합니다. 각자 두 표 씩 쓰도록 했습니다(한 가지 주제에 몰표 가능).
  4. 득표수가 높은 것부터 토론하도록 대략적인 계획을 세웁니다.
  5. 토론을 진행하고, 진행자가 이 주제가 충분히 토론되었다고 느끼면 적절한 순간에 다음 주제로 넘깁니다.
  6. 종료 5분 전에 서로의 "아하"를 공유합니다. 각자 돌아가면서 오늘 토론에서 내가 "아하"했던 것, 예를 들면 뭔가 느낌이 왔다거나, 주목할만 하다고 느꼈다거나 하는 내용을 간략히 말합니다.

짧은 시간(100분)이었지만 굉장히 알찬 토론 시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몇가지 "아하"를 얻었고요. 같은 테이블에서 토론에 참석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다음번에 모임을 할 때 이런 식으로 각 테이블에 진행 가이드를 만들어 두면 좋을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이번 p-camp가 있도록 힘을 쓰신 황선아씨께 박수를 보냅니다. 거의 황선아씨 혼자서 준비를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지금 훈련소에 있는 신병호씨도 수고하셨고요. 거의 9월 초부터 준비했는데 이렇게 끝나니까 시원 + 허탈하네요.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김창준

by 애자일컨설팅 | 2007/10/11 01:47 | 트랙백(4) | 핑백(1) | 덧글(7)
트랙백 주소 : http://agile.egloos.com/tb/384463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소프트웨어 프로세스 이야기 at 2007/10/11 11:37

제목 : P-Camp
어제 코엑스에서 있었던 두번째 P-Camp를 다녀왔습니다. 지난 P-Camp를 보고 꼭 참가해보고 싶던 자리였는데 다른 일정으로 끝까지 있지는 못했네요. 김창준씨가 "Ontogency of Unit Tests in TDD"라는 주제로 발표를 해주셨습니다. 참여 못했던 분들은 P-Camp 후기 보시면 좋겠네요. 패턴의 아버지라고 불리우는 Chris Alexander의 "The Nature of order"에서 Livi......more

Tracked from The doors of.. at 2007/10/11 16:52

제목 : P-Camp 두번째 만남 후기
1. Prologue 어제 (10시 11분) P-Camp 두번째 만남에 다녀왔습니다. (행사내용참고 http://www.onoffmix.com/e/pcamp/8 ) 어제 P-Camp의 분위기와 제가 들은 내용을 최대한 잘 정리하려 합니다만 제대로 기억못......more

Tracked from F monologue at 2007/10/12 14:27

제목 : 제2차 P-Camp 참석 후기
P-Camp 라는 행사를 우연히 (아직도 어떻게 알게 되었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 알게 되었는데, 행사의 주제가 평소에 지대한 관심이 있던 소프트웨어 테스팅이라 참가신청하게 되었다. 시작 시간이 오후 6시라 평소보다 일찍 퇴근을 하고, 삼성동으로 향했다. 행사장에 생각보다 많은 사람이 있어 놀랐는데, 알고보니 ASTA에 참석한 사람들이었고, 시계를 보니 내가 30분일찍 온 것이어서 간단한 식사후 행사장에 다시 입장하였다. 간단한 행사 소개후,......more

Tracked from The note of .. at 2007/10/20 13:55

제목 : P-Camp 그 두번째 만남 후기
P-Camp 그 두번째 만남을 다녀왔습니다. 2007년 10월 10일 수요일, 코엑스 컨퍼런스센터 401호에서 열렸습니다. 시작하기 전에 신청했던 샌드위치를 먹고나서(처음에는 물이 없어서 그냥 먹다가… 나중에 물을 주셔서 다행이었습니다.) 401호로 들어갔습니다. 오프닝 튜토리얼로 김창준님 께서 "Ontogeny[footnote]개체발생(Ontogeny)으로 번역되곤 합니다. 발생생물학에서 연구되는 주제 가운데 하나. [/footnote] of......more

Linked at kangjin님의 글 - [2.. at 2007/12/01 00:00

... 0 metoo 썰기와 해체하기!! 말랑말랑, spec이 확실, 복잡한 코드를 단순하게.. 음음.. 그간 잠시 잊고 살았던 TDD도 곧 다시 시작한다고 다짐을.. 오전 12시 0분 ... more

Commented by 한대희 at 2007/10/11 03:02
김창준님의 강연을 통해 Christopher Alexander 의 수십년간의 심오한 통찰력의 결과물인 "The Nature of Order" (http://www.natureoforder.com/) 의 엑기스를 얻은 것 같습니다.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좀 더 깨우치기 위해서는 이 책을 읽어봐야 할 것 같은데, 한글 번역이 나온다면 더욱 좋을 것 같습니다.
이 책의 정수를 잘 정리하여 알기 쉽게 설명주신데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이것에 대한 설파를 계속 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
Commented by 심우영 at 2007/10/11 09:07
좋은 반응을 얻었나 보네요. 그런데 백진우 -> 백진욱 으로 이름을 고쳐 주셔야겠습니다. ^^
Commented by 이승철 at 2007/10/11 12:22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김창준님의 강의도 매우 인상적이었고 OST도 매우 뜻깊었습니다.
다음번 P-CAMP 도 기대됩니다. ^^
Commented at 2007/10/12 13:18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서영덕 at 2007/10/13 23:12
너무나 알찬 시간이였기에 100분여 동안 짧지 않은 시간임에도 아주 짧은 듯하게 느낄 정도였었습니다.
특히 많은 사례를 들을 수 있어 더욱 좋았고, 공감이 되는 부분이 많아 저에게 동기 부여가 되었던 시간이였습니다.
실패와 성공에 대해 좋은 사례를 들려 주셨던것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Commented by 신병호 at 2007/10/14 03:56
아핫. 글을 보다보니 제 이름이 나오는군요.^^)a 어제 돌아왔습니다. 휴...
뭔가 지난번과는 다른 행사가 됬을것 같네요. 참석을 못해서 아쉽습니다.

저는 심한 목감기 걸렸습니다. 서울 공기가 탁하네요. ㅋ
Commented by 홍미진 at 2007/10/19 20:24
생생한 현장의 소리가 참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
김창준님의 강연은 좀 더 길게 넉넉한 시간에 다시 들을 수 있음 좋겠습니다. ㅎㅎㅎ
행복하세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