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당 16시간 일하기

이곳에서 여러번 소개되었던 주당 16시간 일하는 프로젝트(주당 20시간 근무하는 회사, 애자일컨설팅에서 일해보니 등)에 대한 기사가 IBM 디벨로퍼 웍스에 실렸습니다. 제목은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개발을 꿈꾸며 '일주일에 16시간만 일하기'입니다. 프로그래머들의 열악한 노동현실을 개탄하는 TV 뉴스(과로로 정신병이 걸릴 정도라니!)가 나오고 있는 실정에 이런 이야기를 꺼내자니 좀 어색하기도 하지만, 지금이야 말로 이런 이야기를 해야하는 시점이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저희가 만약 효율적, 효과적으로 일을 했다면 과연 무엇 덕분일까를 고민해 봤습니다. 대담에 명확하게 드러나진 않았는데 다음과 같이 정리해 볼 수 있겠습니다.

  •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일이 가치를 만드는 일인가?
  • 정말 가치 있는 일인가?
  • 그렇다면 그 가치는 무엇이며, 누구를 위한 가치인가?
  • 그렇다면 비슷한 수준의 가치를 획기적으로 적은 비용으로 만들어낼 방법은 없는가?

잘 생각해 보면 우리는 위 질문들을 늘, 끊임없이 물었습니다. 우리가 이런 질문을 자신과 서로에게 물었던 횟수와 우리가 그날 이룩한 성과 간에는 긴밀한 관계가 있었습니다. 반대로 이런 질문을 거의 하지 않고 현재 하는 일에만 집중했던 시기는 바쁘긴 했지만 생산적이진 않았던 때였습니다. 즉, 질문을 안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뭔가 상황이 잘못되어 가고 있다는 증후였습니다.

프로젝트 기간 중에 초과근무를 안하려고 최대한 노력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거의 유일하게 초과근무를 했던 적이 있습니다. 정해진 시간보다 2시간을 더 근무했던 날이었습니다(사람들은 통상 이 대목에서 야유를 보내더군요). 마지막 서너 시간 동안 아무도 위 질문을 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이 일로 정말 가슴 깊은 반성을 했고, 그래서 다음날부터는 한 시간이나 두 시간에 한 번 씩 위 질문들을 되돌아보는 회고 시간을 갖기로 했습니다(그 전에는 하루에 한 번 씩 회고를 했었죠).

특정한 사람 하나(예를 들면 팀장)가 이런 질문들을 하는 것은 팀에 큰 차이를 만들어 내기 어려운 것 같습니다. 모든 팀원들이 이 질문을 던질 수 있을 때, 바로 그 때 엄청난 차이가 생깁니다 -- 브라스밴드에서는 전원이 이 질문을 했다는 사실이 매우 감명 깊었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우리 모두가 "바쁘게 일하는" 최면에 홀려서 아무도 근본적 질문을 던지지 않고 "일단 달리자" 모드에 빠져있는 경우가 있었고, 그 날은 어김없이 초과근무를 하거나 하루 종일 이룬 것이 별로 없었습니다.

하지만, 흥미로운 점은 우리가 주당 16시간 밖에 일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인지할 때마다 위 질문들로 다시 회귀하는 현상이 있었다는 점입니다. 적게 일한다는 사실 자체가 우리로 하여금 전혀 다른 마인드셋을 갖게 했습니다. 우리들이 반성을 할 때 내뱉는 말은 예컨대, "(머리를 쥐어 뜯으며) 아, 오늘은 30분을 허비해 버렸어요!" 같이 일반적인 직장인과는 시간 스케일이 달랐습니다.

제가 최근에 읽은 책 중에 저희의 주당 16시간 수준을 훌쩍 뛰어넘는 책이 있습니다. The 4-Hour Workweek이라는 책입니다.

(이미지 출처는 아마존)

하루 4시간도 아니고, 주당 4시간입니다. 엄청나지요. 저희가 일할 때 사용했던 원칙들의 상당수가 이 책의 내용과 겹치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특히 이 책의 78쪽에 나오는 다음 질문은 정말 가슴을 후려칩니다.

  • 심장마비를 겪어서 하루에 2시간 밖에 일할 수 없다면 무엇을 하겠습니까?
  • 두번째 심장마비를 겪어서 일주일에 2시간 밖에 일할 수 없다면 무엇을 하겠습니까?

이런 질문을 하는 것 자체가 나에게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대다수는 이렇게 느낄지도 모르겠습니다. "주당 16시간이라니, 완전 달나라 이야기네. 나랑은 상관없는 이야기니 신경 꺼야지" 절대 그렇지가 않습니다. IBM 디벨로퍼 웍스 대담에서 인용합니다.

나부군님 친구 분이 이 프로젝트 이야기를 듣고 부러워하다 자신이 할 수 있는 정시 출퇴근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해보니 일을 제 시간에 더 일찍 끝낼 수 있었고 회사의 동료들도 그걸 따라하면서 정시 출퇴근을 하게 됐다고 합니다. 그 이야기를 들으면서 '사회적 확산의 가능성이 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아이디어가 하나 있는데 새로운 방식으로 일을 해보고 싶은 사람들의 모임을 만들어 정기적으로 모여 이야기를 나눈다거나 하는 일들을 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간단한, 그러나 강력한 변화는 정시 출퇴근입니다. 그 외에도 방법들이 많습니다. 제가 아는 어떤 팀에서는 애자일이야기의 브라스밴드 관련 글을 읽고 자극을 받아서 저녁 5시 이전까지 업무를 마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러면 퇴근하냐구요? 그 정도 변화는 어려워서, 우선은 저녁 5시부터 퇴근 전까지(아마 7시 정도 되겠죠?) 각자 자기 공부를 하는 시간을 갖고 있다고 합니다. 또 제가 아는 어떤 분은 하루 4시간만 일하고 있습니다. 4시간 일하고 퇴근 하는 것은 아니고, 4시간만에 업무를 모두 끝내버리고, 나머지 4시간은 다른 사람들이 무슨 일을 하나 기웃거리기도 하고, 일을 도와주기도 하고 휴식도 하면서 "놀다가" 온다고 합니다. 역시 브라스밴드에서 자극을 받으셨다고 합니다.

실세계에는 인과관계를 뒤집어도 성립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우리는 행복해야 웃는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반대로 웃는 표정을 지으면 행복해 지기도 합니다(우울증 치료에 매우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생산적이고 효율이 높아야 하루 4시간만 일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반대로 하루 4시간만 일하기 때문에 생산적이 될 수도 있는 겁니다. 그리고 이런 변화들은 자신의 삶 속에서 조금씩 적용해 나갈 수 있습니다. 꼭 주당 16시간 일하는 회사에 적을 둬야만 가능한 것은 아닙니다.

--김창준
by 애자일컨설팅 | 2007/07/10 12:27 | 트랙백(2) | 핑백(8) | 덧글(9)
트랙백 주소 : http://agile.egloos.com/tb/358436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노는 사람 Play In at 2007/07/11 12:23

제목 : Timothy Ferriss, 『The 4-Hour..
심장마비를 겪어서 하루에 2시간 밖에 일할 수 없다면 무엇을 하겠습니까? If you had a heart attack and had to work two hours per day, what would you do? 두번째 심장마비를 겪어서 일주일에 2시간 밖에 일할 수 없다면 무엇을 하겠습니까? If you had a second heart attack and had to work two hours per week, what would you......more

Tracked from Effortless -.. at 2008/09/18 07:21

제목 : 주당 16시간 '품질높게' 일하기
주당 16시간 '품질높게' 일하기애자일 이야기의 김창준 대표는 여러모로 남다른 행보를 보이는 재미있는 분이군요. 대안언어 축제에서 보인 모습이나, 여기저기 올린 블로그 글들을 보면... "세상을 참 설렁설렁......more

Linked at 애자일 이야기 : 애자일의 씨앗 at 2007/07/10 13:05

... 10분만에 압축해서 전달해야 하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애자일의 핵심이다, 애자일의 씨앗이라고 할 수 있는 게 무엇일까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그런데 브라스밴드에서 우리 스스로에게 물었던 질문들이 그런 씨앗의 일종이 아닐까 하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가만히 생각해 보니 브라스밴드의 질문은 몇 가지가 더 있었습니다. 저는 그걸 한 ... more

Linked at 애자일 이야기 : 온라인 학습.. at 2007/07/13 16:20

... 온라인 학습 생태계 프로젝트에 참여할 사람을 구합니다.애자일이야기 블로그에서 가끔 주당 16시간 일하는 이야기를 보면서, 나는 언제 저런 새로운 환경에서 일할 수 있을까 하고 신세 한탄을 하신 분들이 많으셨을 겁니다. 그런분들을 위해 좋은 프로젝트를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 more

Linked at 누구의 것도 아닌 집—푸른 문.. at 2007/07/14 09:44

... 주당 16시간 일하기: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일이 가치를 만드는 일인가? 정말 가치 있는 일인가? 그렇다면 그 가치는 무엇이며, 누구를 위한 가치인가? 그렇다면 비슷한 수준의 가치 ... more

Linked at zbmon님의 글 - [200.. at 2007/08/02 12:32

... 0 metoo 애자일 이야기 : 주당 16시간 일하기 -- 나도 따라할 수 있게 노력해보자. 오후 12시 32분 ... more

Linked at 결론에 가보기 : [잡생각] .. at 2007/11/07 11:42

... 다는 얘기이다. 지식사회의 첫번째 덕목은 창의력, 설득력이란다. 이 얘기를 듣고 있다보면 애자일 컨설팅의 김창준님의 얘기와 일맥상통함을 느낄수가 있다. 일주일에 16시간 일하기... 과거 근면, 성실의 잣대로 보면 한참 말이 되지 않는 얘기이다. 일주일에 16시간을 일하면서 성과를 어떻게 내어야 하는가.. 그것은 바로 어떤 일이 가 ... more

Linked at lunar님의 글 - [200.. at 2008/03/17 17:19

... 미투 가입하고 새로운 친구를! ← 2008년 3월 1 2 4 5 6 7 8 11 14 16 17 17 Mar 2008 0 metoo 김창준님 블로그에서 소개된 The 4-hour workweek도서가 한글로 번역되었다. 오후 5시 19분 댓글 (0) 1 metoo 주가 1550 선 붕괴...2MB 의 경제를 살리겠다는 말의 전제인 죽어가는 경제가 실현된 ... more

Linked at Beyond Web : 회사를.. at 2008/03/29 11:04

... 애자일 이야기 블로그에서 "주당 16시간 일하기"라는 글을 읽고 바로산 책 "4시간"을 읽었다. 최소한의 시간 투자로 꼭 필요한 일만 수행하고서도 돈을 버는 방법, 그리고 더 중요한 가족과 삶에 충실히 사는 이야기, ... more

Linked at 문화일보 ← 돌핀호텔.. at 2013/01/01 00:20

... 기 때문은 아닐까. 시사저널 기자들은 새로운 주간지를 만들기로 했고, 개발자중에도 주당 16시간만 일해도 된다는 사람도 있단 말이지… 다, 자기가 만들어가는 세 ... more

Commented by 나인테일 at 2007/07/10 13:58
아니 저는 '주당 16시간'이란건 전혀 생각도 못 하고 '하루 16시간 근무? 여기 또 미친 회사 하나 나왔구나...' 라고 무심코 생각을 해 버렸습니다. 너무 현실감이 없어서 잘못 읽은 것이지요..(....) 저런 사례가 많이 나와준다면 좋을텐데 말입니다.
Commented by Zet at 2007/07/10 18:33
대단하네요. *.*
Commented by pi at 2007/07/11 00:42
부럽군요. 지금 다니는 회사는 의무적으로 야근, 주말 출근을 해야 합니다. 거의 회사에만 붙어 사는 처지라 업무외 자기 계발은 생각도 못하고 있습니다. 정시 출퇴근은 무리지만, 하루 8시간만 일하고 나머지 시간에는 개인적인 공부를 하는 방법을 시도해봐야겠네요. 그것도 눈치보며 해야겠지만, 시도는 해봐야죠. 그것이 여기서 벋어날 수 있는 탈출구가 될지도 모르니까요.
Commented by coderiff at 2007/07/11 01:12
불가능한 일정을 정해놓고 일정에 맞추라고 강요하는데..
야근까지 않하면 분명히 나중에 일을 열심히 안하니까 이런 결과가 나오는거 아니냐고 할텐데..
이런 상황에서는 어떻게 벗어나야할까요?
Commented by 문제는 at 2007/07/11 10:22
6달 걸릴걸 2달만에 끝내라고 한다면 , 이야기는 어떻게 되는건가요?
Commented by songsl at 2007/07/11 15:42
멋지네요. p-camp에서 함께 토론했던 사람입니다. 회사생활에 적용해보기 위해서 이것저것 여쭤보았죠. 작은 부분부터 옮겨 보려고 해요. 변화되는것들을 족족 리포트하도록 하겠습니다 :)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티오 at 2007/07/13 15:42
항상 멋진 책들을 소개 시켜주시는 군요. ^^*
복 받을 겁니다~ : )

즐거운 주말 되세요~
Commented by at 2007/08/26 21:08
오오~~! 자극이 되는 글이에요,,..그렇게 일하려면 좋은 팀을 만나야겠죠?^^;
Commented by 청춘 at 2012/02/27 17:29
안녕하세요. 제 블로그에 이 페이지를 소개하고 링크를 걸었습니다 ^^;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