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경험
이 블로그에서 구인 공지를 했던 팀이 꾸려졌습니다. 이제 일을 시작한지 2주가 지났네요.

저희는 일주일에 16시간을 일하고 있으며, 저마다 남는 시간에 취미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어떤 분은 운동을 시작하셨고 자신의 운동 기록을 구글 캘린더로 공개하고 계십니다(변화유지의 방법으로 공약과 설명가능성을 활용). 어떤 분은 일렉트릭 기타를 배우고 계신 것 같고요.

이와 동시에 함께 하는 경험이라는 측면에서, 일주일에 한 번 씩 "즐거운 경험"이라는 것을 하고 있습니다. 업무 외 시간에 최대 3시간 이내로 최소 2명 이상이 모여서 뭔가 즐겁고 색다른 경험을 하는 겁니다. 매 주 즐거운 경험 "계획자"를 돌아가면서 맡고, 그 사람은 자기 마음대로 계획을 짤 수 있습니다.

첫번째 주에는 300이라는 영화를 토요일 오전에 같이 관람을 했습니다. 이번 주에는 어제(수요일) 오후에 즐거운 경험을 했는데, 함께 비트 박스를 해봤습니다.

저희 몸으로만 만들어낸 소리를 블럭으로 이용해서 간단한 연주를 만들어 봤습니다. bb.mp3 이번 즐거운 경험을 준비해 주신 이재호님께 특별히 감사드립니다.

즐겁고 유익한 경험들이었습니다. 왜 즐거운 경험매주 할까요?

우선은 우리의 에너지 수준을 높여주는 재충전의 활동이 꼭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입니다. 먼 산을 오를 때에는 스스로를 달래가면서 걸어가야 합니다. 게다가 이 활동은 저희가 새로운 생각을 할 수 있도록 뇌의 근육을 자극해 주기도 합니다.

어떤 회사는 일년에 한번, 혹은 한 달에 한번 이런 행사를 하며, 직원들에게 생색을 내고 자랑스럽게 광고를 합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그 효과는 그렇게 크지 않을 것이라 봅니다. 모든 것에는 적절한 "주기"(cycle)라는 게 있습니다. 반 년이나 격월, 혹은 한 달에 한 번 씩 에너지 수준을 채우는 것은 너무 간격이 멉니다. 약은 제 때에 주기적으로 먹어야 그 약발이 받습니다.

그렇다고 꼭 동참할 사람이 있어야, 혹은 윗사람이 허락해줘야 이런 즐거운 경험을 할 수 있는 건 아닙니다. 나 자신를 위해 즐거운 경험을 주기적으로 마련해보세요. 내가 속한, 혹은 나라는 시스템 속에 스스로 위로해주고 토닥여 주는 요소를 만들어 넣으세요. 뭐 대단한 건 아닐지라도 말이죠. 수고한 자신을 위해 작은 상을 주세요. 즐거워지는 것 의외로 쉽습니다.

--김창준
by 애자일컨설팅 | 2007/03/22 13:59 | 트랙백(1) | 덧글(11)
트랙백 주소 : http://agile.egloos.com/tb/322474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hansObsession at 2007/03/26 04:15

제목 : 칠리닭가슴과 머스타드 닭구이, 토마토소스 후실리
오늘의 즐거운 경험~!! (닭가슴살 요리편)- Cooking with Hans뭘할까 생각하다가 배도 고픈차에 맛있는 요리를 해먹기로 했습니다.닭 가슴살 요리를 하기위해 마트에 가서 장을 보았습니다.배고플 때 마트에 가서 그런지 눈에 들어오는게 너무 많더군요.. 덜덜덜얼른 닭가슴살과 야채 몇가지를 집어들고 나왔습니다. 쿨럭;;오늘의 요리는.. 두둥~! 칠리닭가슴과 머스타드 닭구이, 토마토소스 후실리 입니다~이제부터 요리를 재미있게 즐기기만 하는 ......more

Commented by 태승군 at 2007/03/22 15:21
짧은 주기로 즐거운 경험을 한다는게 좋은것 같습니다. ^^
Commented by GeminiLove at 2007/03/22 15:41
비타민도 너무 과용하면 몸에 독이 됩니다. 토요일 오전에 영화를 관람하고 싶은 분도 있었겠지만 늦잠을 자고 싶은 사람도 있었을 것입니다. 그리고 300과 같은 폭력 액션을 싫어하는 사람도 있었을 것이고요...그러나 모두에게 독이 되지는 않았을 것이니..그것으로도 의미가 있었을 것 입니다.
Commented by GeminiLove at 2007/03/22 15:45
다음에는 명동이나 인사동에서 허그 간판을 걸고 한번 해보세요^^
Commented by 천몽 at 2007/03/22 16:19
전 개인적으로 일주일에 한번씩 이와 비슷한 개념인 아티스트 데이트를 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6번 정도 한것 같네요.. 너무 좋습니다. ^^*
Commented by inyoung at 2007/03/22 17:18
일주일에 16시간이면 하루에 3시간 남짓 일을 하시는 거네요.
잘은 모르겠지만 플로(flow)상태에서의 3시간 업무를 위한 정기적인 에너지 재충전 활동을 말씀하시는 것 같습니다.
저도 개인적으로 플로 상태에서의 업무를 지향하고 있는데 전화, 이메일, 동료와의 간단한 대화, 잔업무 등등..
"끼어드는 것"들이 너무 많네요. 많이 어렵습니다. 좋은 결과 기대하겠습니다.
Commented by 애자일컨설팅 at 2007/03/22 18:48
[GeminiLove님] 맞습니다. 그래서 저희 "즐겨운 경험"은 원하는 사람만 참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며, 최소 2인 이상이 참여하면 진행하는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300은 우선 전원 합의하에 영화를 골랐고 또 전원이 참석을 했지만, 비트박스는 세 사람만 참여를 했습니다.
Commented by Matrix at 2007/03/23 00:09
각자 노트북 바꾸어서 코딩해보기
Commented by dylee at 2007/03/23 09:51
항상 새로운 시도를 하시네요^^
한 발 앞서서 나가시는 만큼 시행착오도 많이 겪으시겠지만.. 올려주신 말씀이나 경험들이 신선한 충격이 되곤 한답니다.
기회가 닿으면 꼭 함께 일해봤으면 하는 생각도 드네요.. 일상이 좀 더 즐거워지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되거든요 ^________^
Commented by hans at 2007/03/26 04:15
이 글을 읽고 저도 저를 위한 즐거운 경험을 하기로 했답니다. 팀으로 같이 할만한 사람은 찾지 못해서
저혼자 했답니다. 애자일컨설팅 님의 말처럼 즐거워지는것은 의외로 쉽더군요.. 저는 오늘 요리를 해봤답니다. ㅎㅎ
트랙백 쏘아드릴게요.. 부디 거절만 말아주세요~ 하핫
Commented by 이노메이커 at 2007/03/26 11:30
즐거운 경험 또는 새로운 경험은 사람에게 활기를 불어넣어주는 것임은 틀림없는 사실이지요.

오늘부터 새롭고 즐거운 경험을 한가지씩 해보아야겠네요..^^
Commented by locker at 2007/03/28 17:00
글 읽고 보니 너무 공감갑니다.

요즘 춤을 배우러 다니는데 춤추러 가는 날이면 하루가 그렇게 즐거울 수 없네요. ^^

일이 아무리 힘들어도 댄스 파워로 살아간답니다. ㅎ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