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의성 인터뷰와 즉흥성
지난 2월 27일에 창의성에 대한 인터뷰를 촬영했습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공중파 방송이 아닙니다. 삼성방송센터(SBC)라는 삼성 그룹의 사내 방송이지요. 삼성 그룹에서 근무하시는 분들만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창의성에 대한 3부작 프로그램을 제작 중인데, 타이틀은 "창의력은 어디에서 오는가"입니다. 1부는 창의력은 무엇인가, 2부는 창의력이 오는 곳, 3부는 우리는 왜 모두 창조적인가입니다. 3월 6일 1부가 방송되었고 13일과 20일에 각각 2부, 3부가 방송될 예정입니다. 제 인터뷰는 1부에 방송이 되었고 2부에도 포함되어 있다고 합니다. 지난 방송분은 SBC 사이트를 통해 다시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처음에 저에게 인터뷰 제의가 왔을 때, 저는 이런 제안을 하나 했습니다. 최승준씨라는 미디어 아티스트가 있는데 그 분이랑 같이 인터뷰를 하면 재미있겠다. 담당 PD님은 그 제안에 무척 기뻐하셨고, 최승준씨도 다행히 시간이 되어서 같이 인터뷰를 했습니다.

하루 전에 PD님이 전해주신 질문지를 미리 보고 한번 연습해 보긴 했지만 현장에서는 거의 80-90% 다른 대답을 했습니다. 질문지에 없던 질문도 있었고요. 게다가 저희의 제안으로 예정에도 없던, 저와 최승준씨가 즉흥적으로 서로 대화하는 모습(대본이나 연습 한 번 없이!)을 촬영하기도 했구요. 최승준님의 예상 못한 답변을 듣는 것도 재미있었고, 같이 즉흥 대화를 촬영한 것도 흥미로운 경험이었습니다.

미리 연습해 둔 답변으로 대답을 하면 쉽습니다. 하지만 재미가 덜 합니다(내가 재미를 덜 느끼면 듣는 사람도 그렇다는 것이 저의 지론입니다). 내가 배우는 것도 적습니다. 하지만 저는 종종 이런 실험을 합니다. 인터뷰나 강연에서 질문을 받으면 그 자리에서 정말 "생각"을 해보는 겁니다. 수백명이 저를 쳐다보고 저는 아무말도 않고 천장을 응시하며 생각에 빠지고, 침묵의 몇 초가 지나갑니다. 그러면 신기하게도 제가 준비했던, 혹은 전에 했단 대답과는 다른 답변을 생각할 수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오, 놀라워라! 그럴 때 저는 저로부터 배웁니다.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었군! 인터뷰 촬영이나 강연이라는 상황은 매우 긴박하고 스트레스가 높은 긴장 상태입니다. 그럴 때일수록 사람들은 생각을 덜하고 앵무새처럼 "자동 발화"하기 쉽습니다. 하지만 그런 긴장 상태에서도 스스로 생각을 하고 머리를 굴려보고 하면 생각의 훈련도 되고 평소보다 나은 생각이 나오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뭐랄까, 체력장에서는 평소보다 서너개 턱걸이를 더하는 효과랑 비슷하다고 할까요.

저는 이런 즉흥성을 퍽이나 즐기는 편입니다. 재미도 있고 더 많이 배울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예전에 제 7회 자바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XP 2.0 도입 베스트 프랙티스라는 발표도 일주일 이상 준비를 했던 내용이 있었는데 저와 강규영씨가 행사장으로 지하철을 타고 가면서(그것도 서있는 자세로 한 손에 노트북을 들고) 즉석에서 발표 자료(PPT)를 전면적으로 수정했습니다. 새로운 아이디어들이 떠올랐거든요. 아마 발표 15분 전이었나 그랬습니다. 하지만 매우 성공적인 발표였습니다. 오히려 15분 전 수정이 더 좋은 결과를 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그 발표를 준비하느라 일주일 이상 시간과 공을 들인 것은 다 쓸모없는 일이었을까? 그렇지 않다고 봅니다. 그 과정이 일종의 숙성을 가능케 했고 그런 즉흥성을 개화시켰다고 봅니다. 단순한 번뜩임만으로는 불가능합니다.

--김창준
by 애자일컨설팅 | 2007/03/08 01:49 | 트랙백 | 핑백(1) | 덧글(7)
트랙백 주소 : http://agile.egloos.com/tb/317615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진눈깨비님의 이글루 : 애자일.. at 2011/08/08 11:22

... le.egloos.com/2920765http://agile.egloos.com/2891385 학습http://agile.egloos.com/3111334창의성http://agile.egloos.com/3176154http://agile.egloos.com/4503667http://agile.egloos.com/4530847http://agile.egloos.com ... more

Commented by iwongu at 2007/03/08 08:58
방송 잘 봤습니다. ^^ 아침 방송 나오면 잘 안보는 편인데 그날은 창의성 특집이라길래 관심을 갖고 보게 됐죠. 요새 회사가 창의적이 되려고 노력은 하는것 같은데 솔직히 변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_-; (위에서 창의적이 되라고 떠드는 것보다는 창의적인 환경을 만들어 주려는 노력이 있어야 할 것 같은데 말이죠.)

방송에서 기억에 남는 얘기중 하나는 아이디어가 잘 떠오르는 3B였는데 Bed, Bath, Bus라고 하더군요. 저의 경우엔 잠자려고 누워 있을때나 샤워중일때 주로 그렇더군요. 굳이 이름을 짓자면 2S 정도? ㅋㅋ (사실 최고는 예전 군대에서 불침번 설때였다고 기억합니다. 군대를 다시 가야 되나? -_-;;)

이 3B 얘기를 refactoring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에서 잠깐 언급했는데 (rested programmer) 발표후에 사람들이 다른건 기억 못하겠지만 일찍 퇴근해야 된다는 말만은 또렷히 기억난다고 하더군요. ^^;
Commented by 학생 at 2007/03/08 12:11
중학교때 영어수업시간에는 항상 1페이지씩 암기를해서 발표를 해야했습니다.
암기에 실패하면 여선생님이 정말두꺼운(두께가 5mm는되는..) 30cm 자로 뽈을 때리는게 살벌하게 아프고 또 표시가 남기때문에 굉장히 부끄럽습니다.
평소에는 수업전날 밤에 열심히 외우다 한날은 미처 다 외우지 못하고 학교를 가서 이제 죽었구나 싶었는데
먼저 발표하다 실패해서 볼태기(?)가 날아가는 친구를 보며 후들후들떨면서 죽을듯이 외웠더니 밤에는 두어시간 반복해야 성공하는 발표를
10분만에 암기하고 성공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이후로는 늘 "야들아~ 밤에용쓰지말고 아들 볼태기 날아가는거 보면서 외워바라~ 놀랠끼다~" 라고 여기저기 말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런데 즐겨쓰던 이방법도 언젠가부터 긴장이 되지않음과 거의 동시에.. 제 볼태기도 날아가는 사태로 끝을 맺었습니다. ^^;
Commented by 최승준 at 2007/03/08 12:56
저도 재미있었습니다. 역시 많은 것들이 상황 안에서, 그리고 '사이'에서 발생하는 것 같더라구요. 하지만 곰곰히 생각을 해봐야 하는 것이 참 중요한게, 대학교 4학년 때 졸업 발표가 있었는데, 하고 싶은 이야기는 있는데 잘 정리가 되지 않아, 이야기 하고 싶은 주제로 키워드만 잔뜩 적어 놓고 발표를 시작했습니다. 좀 자만하기도 했었죠. 하나에서 발화되면 이야기가 즉흥적으로 술술 풀리겠거니 했는데 말 한발 잘 못 들여놓으니까 우왕좌왕 해서 퇴짜 맞고 나중에 다시 발표를 했어야 했는데요~ :-) 그냥 키워드만 적어 놓지 않고 화살표라도 좀 그려놓을 걸 하는 후회가 많았습니다. 프레젠테이션이라는 기법이라는게 한 방향 안에서 한장 한장 넘겨가며 왔다갔다 하는게 맥락을 유지하는데 큰 힘이 되는거 같아요. 2차원 평면 안에서 헤멨던 생각하면... 사실 아찔해요. 요즘에 발표를 태블릿 PC를 사용해서 즉흥적으로 많이 하는데, 몇 가지 강조표시와 몇 개의 화살표가 정말 큰 힘이 되어주곤 합니다. Visually assisted 되면 조금 더 굳건하고 자신있는 마음의 구조를 유지하며 발표를 할 수 있는것 같아요~
Commented by 최영진 at 2007/03/08 13:52
몇년 전에 한양대에서 TDD를 강의를 듣고서 김창준님에게 강한 인상을 받았었습니다. 그 이후로 인터넷을 통하여서 작성하신 글들 번역하신 책들을 보면서 감(?)을 잡으려고 노력을 해왔습니다. 이번에 회사에서 방송을 보다가 우연히 김창준님의 인터뷰를 보게 되었는데 참 반가왔습니다. 길지 않은 인터뷰에서 창의성에 대해서 좀더 생각을 하게되었고 우리 부서와 회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조금이나마 맥을 집을 수 있게되었습니다.
Commented by 양원석 at 2007/03/09 11:28
방송 잘 봤습니다.
아침에 창준 님과 승준 님의 얼굴을 보고 참 반가웠습니다. ^^
최근 관심사가 창의라서..
로저 폰 외흐(?) 씨가 쓰신 책과 놀이 기구들을 장만해서 열심히 놀아보고 있는 중이였는데,
재미있는 방송까지 보게 되었습니다. ^^
2,3부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좋은 하루 되시길~~ ^^
Commented by 정지웅 at 2007/03/09 15:08
방송 잘 보았습니다. 창의성은 '연결'이라고 하신 대목이 인상 깊었습니다. 여러개의 상자 전환하기에 대해서는, 예전에 쓰신 글을 보았는데, 언제 '연결'에 관해서도 깊게 다루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질문을 받으면 즉석에서 '생각'을 한다고 하셨는데, 혹시 미리 어떤 질문이 나올까 '생각'하는것도 그런 '생각 훈련'에 도움이 될까요? 제 경우는, 아직 즉석에서 생각을 하기에는 훈련이 부족한 모양입니다^^; 2,3부도 즐겁게 잘 보겠습니다. 두분이 어떻게 pair interview를 하셨을지도 벌써부터 궁금해지네요.
Commented by 멤피스 at 2007/03/09 22:23
저도 방송에서 김창준님을 얼핏봤는데 아침부터 어제 못 푼 문제를 해결하느라 제대로 못봤습니다.
SBC에서 다시 한번 봐야겠네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