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밥 백선생이 초보에게 응용할 것을 요청하다
지난번에 이어 집밥 백선생의 2번째 에피소드를 봤습니다. 이번에 특히 인상적인 부분은 요리 초짜들에게 바로 응용을 해보라고 주문하는 부분입니다.

그들은 평생 찌개는 커녕 밥도 해본적이 없고 계란 후라이도 벅차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그들에게 가장 기본적인 김치찌개를 보여주고 원리를 설명한 다음 곧바로 그걸 응용해서 뭔가 다르게 만들어 볼 것을 주문합니다.

이게 놀라운 부분입니다. 혹자들은 수파리(守破離)라고 해서, 처음 단계는 규칙을 지키고(지킬 수) 그 단계가 익숙해지면 규칙을 깨트리는 예외들을 많이 접하다가(깨트릴 파), 나중에는 규칙을 따지지 않는(떠날 리) 단계로 가야한다는 비유를 교육에 연결해 이야기합니다.

그러나 교육학 연구에 따르면, 학습전이(transfer of learning) 즉 배운 상황과 실상황에 차이가 크고 실 상황이 다양해서 응용력이 더 필요한 영역에서는 이 수파리 모형이 도움이 안되거나 오히려 해롭기까지 합니다. 아예 처음부터 파나 리가 필요합니다. 아무리 초짜라도 말입니다. 더 간단하고 더 작은(그러나 현실적인) 규모일지언정 응용하는 경험을 해봐야만 합니다.

집밥이라는 것이 사실 응용력이 필요한 것입니다. 미리 요리를 선정하고 재료를 그에 맞게 사와서 시간들여서 요리할 경우가 얼마나 되겠습니까. 거의 열에 아홉은 그 날 그 상황, 냉장고에 있는 재료에 맞게 응용과 변통을 해야만 합니다. 그래서 학습전이가 많이 필요한 분야입니다(사실 학습전이가 별로 필요 없는 학습은 학습 가치가 떨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 쉽게 말해 컴퓨터가 금방 대체할 수 있는 것이죠).

백종원이 이런 점을 고려한 것인지, 아니면 방송을 재미있게 하기 위해 한 것인지는 모르나, 그런 면이 너무도 잘 들어가 있었습니다.

초짜들에게 칼질하는 법만 가르칠 수도 있습니다(이런걸 교육설계에서 compartmentalization과 fragmentation이라고 하며 직업 교육에서 안티패턴으로 봄). 하지만 백종원은 첫날 김치찌개를 만들어 식사를 할 수 있게 해줬습니다. 거기에 응용까지 하도록 했습니다. 계란 후라이도 버거워하는 사람들에게 말이죠. 하지만 우리는 발상을 바꿔야 합니다. 초보임에도 불구하고 응용을 시킨 것이 아니라, 초보라서 응용을 시킨 것이라고.

그날 윤상은 생애 최초로 김치찌개를 아니 찌개, 혹은 요리라는 걸 해봤고 그걸로 밥을 먹으며 감격해 했습니다. 그날 그는 백종원이 보여준 김치찌개를 응용해 돼지 고기를 사용하지 않고 햄과 소시지로 맛을 냈습니다.

--김창준
by 애자일컨설팅 | 2015/06/01 13:40 | 트랙백 | 덧글(0)
백종원의 사고 방식, 가르치는 방식
"집밥 백선생"이란 프로를 보게 되었는데, 백종원의 가르침에서 감명 깊은 부분이 몇 군데 있었습니다.

처음 출발은 재료를 보고 무슨 요리가 상상되느냐고 묻는 부분. 직접 그 재료(익은 김치)의 맛을 보게 해주고 뭐가 떠오르냐고 묻습니다. 대부분은 레시피를 보고 뭘 먹을까를 생각하지만 현실은 반대로 재료를 보고 뭘 만들까를 생각하는 것이 더 좋은 선택인 경우가 많습니다. 그는 이걸 훈련시킵니다. 이 점은 그의 에서도 드러납니다.

사실 재료 혹은 내가 이미 갖고 있는 것에서 출발하는 방식은 불확실성이 높고 응용이 중요할 때에 도움이 많이 되는 방법입니다. 교육학에서 밝혀진 것 중 하나는 소위 베스트 프랙티스라고 하는 것들을 가르치고 배우고 하는 방법이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에서의 응용력(학습 전이 transfer of learning)을 키우는 데에는 최선이 아닐 수 있다는 것입니다. 요리에서는 이 베스트 프랙티스란 것이 레시피 모음이 되겠죠.

다음으로 출연자들에게 김치전을 만들어보라고 하는데, 요리에 들어가기 전에 어떻게 요리해야 할지 상상해서 말로 해보라고 합니다. 그리고 최근 먹었던 김치전의 모양과 맛을 떠올리며 요리하라고 주문합니다.

대부분의 요리책은 레시피를 가르치는 데에 그치는데 백종원의 방식은 요리사의 사고방식을 가르치는 것 같습니다. 특히 집밥을 많이, 또 잘 해먹는 사람의 사고방식 말이죠. (참고로 기사에 따르면 백종원은 집밥을 자주 해먹고, 그에 반해 최현석 셰프는 1년에 한 두번 요리한다고 합니다 -- 유명 셰프의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종종 놀라는 점이기도 하죠) 한가지 안타까운 부분이 있다면 참가자들(김구라 등)이 이런 백종원의 가르치는 방식을 잘 따라주고 호응해주지 않는다는 느낌이 드는 점입니다.

백종원이 이렇게 제자를 두고 가르치는 경험이 처음이라고 하는데, 이번 방송을 통해 이런 백종원의 사고방식을 좀 더 배울 수 있으면 하는 개인적 바람이 있네요. 사실 이런 것은 요리 뿐만 아니라 다른 분야까지 확장해서 볼 수도 있습니다. 선생님의 결과물만 보는 가르침보다, 그의 인지적 과정(의사결정과 상황판단)을 배울 수 있는 것이 특히 불확실한 상황에서의 응용력이 중요한 분야에서 중요합니다. 책을 보고나 교육을 듣거나 하실 때에 그런 부분이 많이 있는 걸 골라 들을 수 있다면 좋겠죠.

--김창준
by 애자일컨설팅 | 2015/05/26 13:21 | 트랙백 | 핑백(1) | 덧글(3)
교육도 받았는데 왜 활용을 못해
회사에서 혹은 개인적으로 교육 받을 기회가 종종 있으실 겁니다. 그런데 왜 내가 받는 교육이 별로 효과가 없는지 생각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제 블로그에서도 교육 효과에 대해 글을 몇 가지 썼었는데(예컨대 전이에 대해, 만족도에 대해), 오늘은 어떤 교육이 효과적인가 이야기를 해보죠.

우선 아래 표를 한 번 보시죠.

훈련 요소효과 (훈련 참가자 중 %)
지식기술교실에서 사용
이론과 토론10%5%0%
+ 훈련 중 시연30%20%0%
+ 훈련 중 실습과 피드백60%60%5%
+ 교실에서의 코칭95%95%95%
Implementation Research: A Synthesis of the Literature, Fixsen et al, 2005 에서 재인용


위 표는 조이스와 샤워즈(Joyce & Showers, 2002)가 교사 훈련에 대한 연구들을 메타분석한 걸 요약한 겁니다.

훈련의 효과는 총 세 가지로 정리했는데, "지식"은 교육 후 선생이 교육 내용을 기억하고 설명할 수 있는가 하는 걸 본 것이고, "기술"(Skill Demonstration)은 교육 후 선생이 (안전한 훈련 환경 하에서) 해당 기술을 직접 쓰는 걸 보여줄 수 있나를 말하며, 마지막으로 "교실에서 사용"은 실제로 배운 걸 교사가 교실에서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느냐는 걸 말합니다.

훈련 요소는 총 4가지로 점점 누적되는 걸로 보면 됩니다. 첫 줄이 이론과 토론만 하는 경우, 두 번째 줄은 거기에 훈련 중 시연을 추가한 경우, 이렇게 쌓여간다고 보시면 됩니다.

궁극적으로 중요한 것이 "교실에서의 사용"이라는 점에 다들 동의하실 것 같은데요, 보시면 아시겠지만 이론과 토론이나 시연만으로는 0%를 벗어나지 못합니다. 교육 받아도 교실에서 사용 못한다는 것이죠. 심지어는 교육 중에 실습을 열심히 하고 피드백도 받아도 5%의 교사들만 교실에서 그 기술을 효과적으로 사용합니다. 하지만 코칭이 들어가면 95%까지로 올라오게 됩니다. 교육 시간 안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는 것보다 월등히 중요한 것은 교육 끝나고 어떤 관리를 받느냐는 문제가 되는 겁니다.

교사들에 대한 연구라서 일반화 하기에는 제약이 있겠지만, 어느 정도 시사점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걸 고려하면 좀 설명이 될 겁니다. 왜 내가 교육도 받았는데 활용을 못하는가 하는 점이요. 어쩌면 전통적인 교육을 고려한다면 활용 못하는 것이 정상이라고 할 수도 있겠죠.

자, 이렇게 되면 교육에 들어가는 비용도 전혀 다른 면에서 볼 수가 있겠죠. 통상 교육은 투입으로 측정을 합니다. 우리 회사에서 올해 몇 명이 교육을 들었다, 혹은 교육비가 얼마이니 비싸다 싸다. 그러나 효과를 생각해 본다면 전혀 다른 비교가 가능할 것이라 생각이 듭니다.

여러분은 어떤 교육을 선택하시겠습니까?

--김창준

p.s. 그런 교육이 아닐 경우/없을 경우, 학생 입장에서 교육 효과를 최대화 하는 방법에 대해서는 다음 번에... ^^;
by 애자일컨설팅 | 2015/04/01 18:05 | 트랙백 | 덧글(2)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


Site Meter